• 전체메뉴

피할 수 없는 어깨 질환, 오십견과 맞서는 법

기사입력 2022-09-20 08:44

수면 등 삶의 질에 영향… 가능한 빨리 치료 나서야


세계적인 이상 기후의 영향인지 올해 여름은 날씨가 유난히 변덕스럽다. 6월부터 때이른 찜통더위와 열대야가 나타나는가 하면, 8월에 접어들자 폭우가 내려 습한 날씨가 이어지기도 했다. 이에 시시때때로 찾아오는 근육통과 뻐근함에 잠을 제대로 못 이루는 시니어들이 적지 않다.

높은 습도는 척추·관절에 영향을 미친다. 근육 조직과 신경계에 혼란을 일으킬 뿐만 아니라 척추·관절 내 기압을 높여 통증을 야기하기 때문이다. 단순히 날씨로 인해 숙면을 취하기 어렵다면 주변 환경이나 습관을 개선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극복 가능하다. 하지만 유독 밤마다 어깨에 통증이나 뻐근함이 나타나 수면을 방해한다면 이는 계절 탓이 아닌 관절에 문제가 생겼을 확률이 높으므로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

시니어들의 어깨 질환으로 대표되는 것이 ‘오십견’이다. 유착성 관절낭염이라고도 불리는 오십견은 어깨 관절을 감싸고 있는 관절낭에 염증이 생겨 통증과 함께 관절의 움직임이 제한되는 질환을 말한다.

오십견은 노화로 인한 관절의 퇴행, 순간적인 외부 충격 등 원인이 다양하다. 가장 큰 특징은 통증 때문에 팔을 들거나 뒤로 젖히는 동작이 어려워진다는 점이다. 특히 밤 시간대 통증이 더욱 심해져 잠을 청하기 힘들고, 옷을 입거나 샤워를 하는 등 일상에도 큰 제약이 따른다. 방치할 경우 만성 질환으로 발전돼 치료가 더욱 어려워질 수 있으므로 주의를 요한다.

최근 젊은 나이의 오십견 환자들이 많아지고 있다고는 하지만 아직 오십견은 중노년층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오십견 환자 총 87만 5029명 가운데 50대 이상 환자는 72만 3489명이나 된다. 비율로 따지면 82%가 넘는다. 또한 이는 5년 전인 2017년보다 17.2%나 증가한 수치다. 시니어 환자들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시니어들은 어깨에 통증이나 뻣뻣함 등 기타 불편감이 느껴진다면 대수롭지 않게 여기기보다는 조속히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과 함께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오십견은 조기 치료에 나설수록 예후도 좋기 때문이다.


▲김경훈 병원장
▲김경훈 병원장


한방에서는 오십견 치료를 위해 추나요법과 침·약침 치료, 한약 처방 등 한방 통합 치료를 진행한다. 먼저 추나요법으로 어긋난 어깨 관절을 올바르게 교정하고 추가적인 변형을 막는다. 이어서 침 치료는 어깨 주변 근육과 인대의 긴장을 풀어 통증을 완화시킨다. 한약재 성분을 인체에 무해하게 정제한 약침은 어깨 관절낭에 생긴 염증을 빠르게 해소해 어깨 관절의 기능을 회복시킨다. 추가적으로 환자의 증상과 체질에 맞는 한약을 복용하면 손상된 근육과 인대 강화에도 효과적이다.

특히 침 치료는 어깨 질환 치료에 그 효능이 객관적으로 증명됐다.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가 SCI(E)급 국제학술지 ‘Acupuncture in Medicine’에 게재한 논문에 따르면 침 치료를 받으면 어깨 수술률이 약 70% 감소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침 치료를 받지 않은 대조군은 침 치료군에 비해 2년 내 어깨 수술을 받는 경우가 3.7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치료와 더불어 오십견을 예방 및 개선하기 위해서는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한쪽으로 누워 자는 등 어깨에 부담을 주는 행동을 되도록 하지 않는 것이 좋다. 평소 자주 어깨를 스트레칭해주는 것도 관절액 분비를 촉진하고 근육을 이완하는 데 효과적이다.

어깨는 신체에서 유일하게 360도로 회전이 가능한 관절로서 그만큼 실생활에서 자주 사용되는 부위다. 그러나 다른 관절보다 구조가 복잡한 탓에 손상되기도 쉽다. 나이가 들수록 조금만 무리해도 쉽게 어깨가 결리고 통증이 나타는 것도 이 때문이다. 따라서 경미하더라도 어깨에 통증이 지속적으로 느껴진다면 오십견을 비롯한 회전근개파열 등 어깨 질환이 진행 중일 가능성이 있으므로, 하루라도 빨리 치료에 나서는 것이 시니어 어깨 건강을 지키는 지름길이라 할 수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300

브라보 인기기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