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시니어, 복날에 삼계탕 직접 조리시 식중독 조심해야

기사입력 2021-07-06 17:09

▲삼계탕을 조리할 때 식재료 관리에 주의하지 않으면 '캠필로박터 제주니' 식중독에 걸릴 수 있다.
▲삼계탕을 조리할 때 식재료 관리에 주의하지 않으면 '캠필로박터 제주니' 식중독에 걸릴 수 있다.

돌아오는 일요일인 11일은 1년 중 가장 더운 시기인 삼복 중 초복이다. 삼복더위를 앞두고 여름철 대표 보양식인 삼계탕 수요가 늘고 있는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삼계탕을 직접 조리해 먹으려는 시니어에게 ‘식중독 주의보’를 내렸다.

식약처는 5일 여름 보양식의 주재료인 생닭과 오리 같은 식재료 관리에 주의를 당부했다. 삼복 기간이 겹치는 7월에 닭과 오리 소비가 늘어나면서 ‘캠필로박터 제주니(캠필로박터)’ 식중독 발병 위험이 커지기 때문이다. 식중독을 일으키는 캠필로박터균은 닭과 오리 같은 가금류 내장에서 흔하게 발견된다.

캠필로박터 식중독으로 최근 5년간 환자 2023명이 발생했다. 식중독 발생통계에 따르면 5월부터 늘어나기 시작한 환자는 7월에 816명(40.3%)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캠필로박터 식중독은 닭, 오리 등의 육류를 잘못 조리한 음식에서 비롯된 경우가 816명(40.3%)으로 가장 많았다.

전문가들은 완벽히 익히지 않은 닭·오리고기와 부주의한 손질로 인한 교차오염을 주된 원인으로 꼽았다. 이에 식약처는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닭과 오리를 속까지 완전히 익힐 것을 당부했다. 특히 생닭 또는 생닭을 씻은 물, 또는 생닭에 닿았던 그릇이나 칼 같은 조리기구가 주변 다른 음식에 닿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여름철 식중독은 조리 전·후 손씻기, 충분한 가열 조리, 교차오염 방지에 주의를 기울이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캠필로박터 식중독 예방법

① 생닭을 냉장고에 보관할 때 생닭의 핏물이 다른 식품에 오염되지 않도록 냉장고 제일 아래 칸에 보관한다.

② 닭찜 등 요리는 씻지 않은 생닭을 뜨거운 물에 한 번 끓여낸 뒤 손질한다.

③ 삼계탕을 준비할 때 채소류→육류→어류→생닭 순으로 세척하고, 생닭을 세척할 때는 다른 음식재료나 조리기구가 오염되지 않도록 한다.

④ 생닭을 다룰 때 사용한 칼·도마 등은 다른 식재료에 사용하지 않는다. 구분 사용이 어렵다면 식재료를 바꿀 때마다 깨끗하게 씻거나 소독해야 한다. 생닭을 다뤘던 손은 반드시 비누 등으로 씻은 뒤 다른 식재료를 다뤄야 한다.

⑤ 조리할 때 속까지 완전히 익도록, 중심온도가 75℃에서 1분 이상 충분하게 끓여줘야 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댓글

0 / 300

브라보 인기기사

  • “지팡이 짚고 휠체어 타도” 제약 없이 즐기는 무장애 여행
  • “남들과 같은 여행 싫어” 오지 찾는 중년 고수의 여행법
  • 60세, 늙지 않았다… “여행하기 딱 좋은 나이”
  • 낯선 설렘 ‘중년의 자유여행’… 떠나기 위해 알아야 할 7가지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테마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