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제주서 만나는 ‘한국 단색화의 거장’... 최명영ㆍ김태호 2인전 개최

기사입력 2022-08-05 17:31

▲제주담 스튜디오갤러리 전시 전경. 김태호 작 내재율1.
▲제주담 스튜디오갤러리 전시 전경. 김태호 작 내재율1.

한국 단색화의 거장 최명영 작가와 김태호 작가의 2인전이 8월 30일까지 제주에서 개최된다.

최명영, 김태호 작가는 단색화 1세대인 박서보, 정상화, 허종현 작가의 뒤를 잇는 우리나라 포스트 단색화 대표 작가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주목 받고 있다.

단색화는 1970년대를 중심으로 형성됐던 모노크롬 열풍 사이에서 탄생한 한국의 현대미술 사조다. 반복적인 붓질을 통해 수행하는 작업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정신을 수양하고 명상을 강조하는 동양 사상과도 일맥상통한다.

최명영 작가는 평면 조건(Conditional Planes)이란 주제로 50년 가까이 단색화 작업을 했다. 절제된 표현과 담백한 화면이 특징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무한 반복되는 롤러 질을 거듭하며 쌓아 올린 층 위에 최소 단위의 조형 언어로 물감을 지우고, 덧바르고, 또 다른 흔적을 만들어 탄생시킨 두 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2000년대부터 제작된 내재율(Internal Rhythm) 시리즈는 김태호 작가의 대표작이다. 무한의 수직층과 수평층을 쌓아 올린 물감을 다시 깎아내어 드러내는 작업이다. 내재율 작품은 수직과 수평, 반복과 교차를 통한 붓질로 형성된 두꺼운 물감층을 다시 수직과 수평 라인으로 깎아 내면의 다양한 층이 드러나게 함으로써 리듬을 만든다. 김태호 작가의 작품은 내재율 원화 4점과 판화가 전시된다.

본 전시는 서귀포 토평에 위치한 제주담 스튜디오갤러리에서 열린다.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을 제외한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