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노인문화의 명과 암, 탑골공원 기리는 전시회 열려

기사입력 2022-07-22 17:39

서울역사박물관서 ‘서울 최초의 도시공원, 탑골공원’展

(서울시)
(서울시)

오늘부터 서울역사박물관 분관 공평도시유적전시관에서 ‘서울 최초의 도시공원, 탑골공원’ 전시가 열린다. 해당 전시는 서울의 랜드마크인 탑골공원의 옛 모습을 통해 도시공원으로서 의미를 되짚어볼 수 있다.

탑골공원은 1919년 3월 1일 독립선언문을 낭독하고 독립만세를 외쳤던 3·1운동의 발상지다. 더불어 국보 제2호 원각사지십층석탑이라는 민족 문화재가 자리해 있어 민족정신을 되새길 수 있는 역사적 장소다. 비슷한 시기에 조성된 다른 공원은 거주 외국인을 우선시해 만들었거나 도심과는 떨어진 채로 조성됐다. 그러나 탑골공원은 한양에 거주하는 일반 사람들이 주로 이용했고, 도심에 위치해있다. 한양의 근대화 과정에서 탑골공원을 최초의 도시공원이라고 부르는 이유다.

전시는 ‘프롤로그’, ‘1부. 한양의 근대화와 탑골공원’, ‘2부. 경성의 도시공원, 탑골공원’, ‘3부. 해방된 서울과 탑골공원’, ‘에필로그’ 등의 주제로 나뉜다. 특히 이번 기획전에서는 원각사 계문(契文)을 최초로 공개한다. 원각사 창건 당시 세조가 신하들에게 수륙재(水陸齋) 참여를 권장하는 내용으로, 수륙재는 물과 육지를 헤매는 영혼을 달래기 위해 불법을 강설하고 음식을 베푸는 의례다.

특별전과 연계한 교육 프로그램과 이벤트도 마련돼있다. 교육 프로그램 1회 차는 8월 12일, 2회 차는 19일 오후 2시 공평도시유적전시관 교육실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전시 연계 관람 SNS 이벤트는 8월 중 진행할 예정이며, 이벤트에 참여한 관람객에게는 소정의 기념품을 증정한다.

전시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 토·일·공휴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공휴일을 제외한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역사박물관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