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5060세대 배달 앱·온라인식품 배송 소비 2.5배 늘어

기사입력 2022-04-22 10:21

코로나 발생 이후 2년간 5060의 온라인 소비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코로나 발생 이전인 2019년에 비해 코로나 발생 이후인 2021년 온라인 업종의 카드사용 횟수가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배달 애플리케이션, 신선식품 몰, 음원 스트리밍 등의 온라인 업종 카드 결제율은 2019년 14%에서 2020년 23%, 2021년 22%로 늘었다.

특히 중장년층의 온라인 소비가 크게 증가했다. 50대의 2019년 대비 2021년 온라인 업종 이용 증가율은 110%, 60대는 같은 기간 142%였다. 이어 40대(84%), 30대(63%), 20대(45%) 순이었다. 온라인 업종별로 보면, 온라인 배달과 신선식품 배송 서비스 분야에서 40·50대 이용 비중이 크게 늘었다.

2019년 배달 앱 이용의 80%를 차지했던 20~30대는 지난해 67%로 비중이 줄어든 반면 40대는 15%에서 24%로, 50대 이상은 5%에서 9%로 증가했다.

넷플릭스·티빙 같은 OTT와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등 디지털 콘텐츠 이용 비중도 높아졌다. OTT 이용률은 20~30대 비중이 74%에서 65%로 줄어든 반면 40대는 18%에서 22%로, 50대 이상은 9%에서 13%로 늘었다.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업종에서는 40대가 20%에서 22%로, 50대 이상이 7%에서 11%로 증가했다. 20대 이용 비중은 44%에서 37%로 감소했다.

이커머스·모바일 쇼핑에서 주로 사용되는 간편결제 이용 비중도 늘었다. 40대 이용률은 22%에서 24%로, 50대는 9%에서 13%로 증가했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는 “코로나로 외식이 어려워지면서 중장년층의 배달 앱 사용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며 “디지털 콘텐츠의 경우 과거에는 20대 이용이 월등하게 많았지만, 타 세대의 이용이 늘어나면서 점차 범용 서비스화 되고 있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중장년층의 디지털 기기에 대한 친숙도가 높아져 간편결제 편의성을 경험할 기회가 많아졌다”며 “디지털 소외 계층으로 인식되던 고령층의 이용이 크게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