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서울, 우크라이나 위로하는 ‘평화의 빛’ 밝힌다

기사입력 2022-02-28 09:47

▲우크라이나 국기를 상징하는 파란색과 노란색 조명이 켜진 남산 N서울타워.(서울시 제공)
▲우크라이나 국기를 상징하는 파란색과 노란색 조명이 켜진 남산 N서울타워.(서울시 제공)

서울시청과 남산타워 등 서울을 상징하는 주요 시설에 우크라이나 국기를 상징하는 ‘평화의 빛’이 밝혀진다. 27일 서울시청에 따르면 이날 저녁 서울시청 본관을 비롯한 남산 서울타워, 세빛섬, 서울로 미디어캔버스(우리은행 중림동 지점) 등에 파란색, 노란색 조명으로 우크라이나를 위로하기 위한 ‘평화의 빛’을 점등한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뉴욕, 런던, 로마 등 전 세계 여러 국가에서 우크라이나 국기를 이루는 파란색과 노란색 조명을 비춰 반전 의지를 알리고 우크라이나 국민을 위한 응원의 불빛을 쏘아 올리고 있다.

서울시 측은 “시 주요 시설은 물론 민간 운영 시설과도 협조를 통해 다음 달 중에 ‘평화의 빛’이 서울 도심 전체로 확산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를 기원하는 이번 ‘평화의 빛’ 캠페인에 각계각층이 동참했으면 한다”며 “우크라이나 국기를 상징하는 파란색과 노란색 불빛으로 우크라이나 국민에게 위로를 전하고 세계 평화 유지를 위한 메시지를 확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300

브라보 인기기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테마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