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日 시니어 활동적인 취미 원해... 1위는 ‘여행’

기사입력 2022-10-12 11:05

음악ㆍ악기, 스포츠 뒤 이어… 활동적 취미 선호

(어도비 스톡)
(어도비 스톡)

새롭게 취미를 시작하고픈 일본의 시니어에게 가장 인기 있는 분야 1위는 아웃도어·여행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에서도 여행하고 싶은 시니어가 76.7%로 가장 많았다. 특히 활동적인 취미를 원하는 이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니어 커뮤니티 서비스인 ‘취미인클럽’(趣味人倶楽部)을 운영하는 오스턴스(オースタンス)가 회원 1098명을 대상으로 ‘새롭게 시작하고 싶은 취미’를 조사했다.

취미인클럽은 50~70대의 시니어 세대의 취미를 연결하는 익명 커뮤니티 서비스로 약 36만 명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오스턴스의 이번 조사는 40~70대의 회원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참여자의 약 50%는 70대가 차지했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중 약 90%는 현재 취미가 있었다. 이들 중에서 새롭게 시작하고 싶은 취미가 있는 사람은 약 60%였다.

새롭게 취미를 시작하고 싶다고 한 응답자의 41%는 아웃도어·여행 분야의 새로운 취미를 원했다. 이어 음악·악기(27.4%), 스포츠·댄스(23%)가 뒤를 이었다.(복수응답)

아웃도어·여행을 선택한 응답자의 76.7%는 코로나로 인해 떠나지 못했던 여행을 가고 싶어 했고, 39%는 드라이브를 꼽았다.

음악·악기를 선택한 응답자 중 61.5%는 악기 연주를 배우고 싶어 했고, 42%는 음악 감상을 원했다.

스포츠·댄스 분야에서는 걷기(33%)가 1위였으며 댄스(23%), 트레이닝(20%)이 뒤를 이었다.

▲일본 40~70대가 새로 시작하고 싶은 취미 1,2,3위.(브라보마이라이프DB)
▲일본 40~70대가 새로 시작하고 싶은 취미 1,2,3위.(브라보마이라이프DB)

새로운 취미를 시작하고 싶은 이유로는 ‘즐거울 것 같아서’(28%)가 가장 높았으며, ‘친구와 즐기거나 새로운 사람과의 교류가 있을 것 같아서’가 16%로 2위, ‘건강·노화 방지를 위해서’가 14%로 3위를 차지했다.(단일 응답)

취미를 함께 즐기고 싶은 사람으로는 1위가 ‘혼자’(60%), 2위가 ‘취미 동료’(45.3%), 3위가 ‘친구’(27.4%) 순이었다.(복수응답)

오스턴스는 이번 조사를 통해 “70~80대가 되어도 취미를 즐기는 액티브 시니어가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면서 “최근 코로나 이후 유튜브나 온라인 레슨이 보편화 되면서 트레이닝과 같은 액티브한 운동도 인기를 얻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코로나로 인해 외출이 제한되고 사람과의 기회가 훨씬 줄어든 만큼 외로움이나 운동 부족에 시달리는 시니어가 많아졌다”며 “취미를 통해 건강이나 교류를 원하는 이들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300

브라보 인기기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테마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