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광화문광장, 6일 다시 시민 품으로... 개방 행사 진행

기사입력 2022-08-05 17:46

▲광화문광장의 개방을 하루 앞둔 5일 오전, 작업자들이 이순신 장군 동상을 청소하고 있다. (브라보마이라이프)
▲광화문광장의 개방을 하루 앞둔 5일 오전, 작업자들이 이순신 장군 동상을 청소하고 있다. (브라보마이라이프)

1년 9개월 간 공사를 진행했던 광화문광장이 다시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다. 서울시는 6일 저녁 세종로 일대를 전면 통제하고 새 단장을 마친 광화문광장 개방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우리나라 역사‧문화의 중심 공간인 광화문광장은 숲과 물이 어우러진 ‘공원 같은 광장’으로 재탄생했다. 총면적 4만 300㎡로 기존보다 2배 이상 넓어졌으며, 광장 면적의 4분의 1을 풍부한 녹지로 조성했다. 조선시대 육조거리의 흔적을 살펴볼 수 있는 매장 문화재 노출 전시도 마련해 문화관광해설사의 역사‧자연‧문화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개장일인 6일 오후 6∼10시 4시간 동안 광화문역 사거리에서 광화문까지 세종대로의 차량 통행을 통제한다. 광화문역 사거리에서 주한미국대사관 직전까지는 왕복 7개 차로가 전면 통제되고, 미국대사관에서 광화문까지는 광화문 방향으로 1개 차로만 차량 통행이 허용된다.

행사 당일 광화문광장 앞 정류장을 경유하는 38개 노선버스는 새문안로·우정국로 등 주변 도로로 우회한다. 시는 지하철 이용객이 늘어날 경우 광화문역을 통과하는 5호선 운행 열차를 추가로 투입할 예정이다. 주변 도로의 원활한 통행을 위해 6일 오후 2∼10시 행사 구간을 제외한 세종대로, 새문안로, 사직로 등에서 불법주정차 특별 단속이 실시된다. 세종대로 통제 및 버스 우회 정보는 서울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나 120다산콜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서울시는 광화문광장을 포함해 청와대, 창경궁-종묘 일대를 인근 역사 및 명소와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서울도보해설관광 코스를 운영한다. 특히 광화문광장은 육조거리를 중심으로 광화문 역사 문화 복원 과정을 설명하는 내용으로 구성했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누구나 서울도보해설관광 누리집에서 예약 접수하면 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