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작물로 혈당 관리하고 비만까지 억제, 가능할까?

기사입력 2022-08-03 17:44

채소를 섭취하는 것으로 혈당을 관리할 수 있을까? 열매 수확 시기를 앞당기는 것만으로 지방 생성을 억제하는 항비만 활성 기능을 증진할 수 있다면 어떨까?

농촌진흥청이 산수유 열매와 경옥고의 주원료인 지황, 혈당 상승 억제 효과가 있는 고춧잎을 두고 연구 및 분석에 임한 결과, 각기 유의미한 결과를 얻어냈다고 밝혔다. 잎에 혈당을 떨어뜨리는 성분이 많은 ‘잎 전용 고추 품종’ 원기2호를 개발 및 육성에 성공했으며, 산수유 열매의 수확시기를 당기면 항비만 활성 기능이 높게 나타났다는 것.

▲원기2호의 잎과 과실(농촌진흥청)
▲원기2호의 잎과 과실(농촌진흥청)
사회가 빠르게 고령화함에 따라 환자 개인뿐 아니라 당뇨병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부담이 커지고 있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잎 전용 고추 품종’인 원기2호를 개발해 채소 섭취를 통한 혈당 관리 가능성을 제시하고 나섰다.

당뇨병 치료제 중 하나인 ‘알파글루코시데이즈 인히비터’(AGI)는 혈당 상승을 억제함으로써 당뇨병, 비만, 과당증 등 성인병을 예방하고 치료한다. 농촌진흥청은 기존 고추 품종보다 잎에 혈당 상승 억제(AGI) 활성이 약 4배 높은 ‘원기1호’에 이어, 원기1호보다 혈당 억제(AGI) 활성이 약 3배 높은 ‘원기 2호’를 지난해 육성해냈다. ‘원기2호’의 항당뇨‧항비만 효과를 밝혀낸 관련 연구 결과는 지난해 국제학술지 metabolites에 실렸다.

‘원기2호’는 현재 국립종자원에 품종 출원 후 보호 등록을 위한 재배심사를 받고 있다. 보호 등록 전 이른 시기에 보급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 민간종묘회사 등에 통상 실시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농촌진흥청은 원기2호 고춧잎 생산 기술과 잎 전용 품종에 대한 홍보, 제품 고급화를 위한 포장 방안 등 현장 요청사항을 반영해 지속적으로 관련 기술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확시기별 산수유 열매의 외관(농촌진흥청)
▲수확시기별 산수유 열매의 외관(농촌진흥청)
농진청은 이어 대표적인 약용작물인 산수유 열매의 항비만 효능을 최대 3배까지 높일 수 있는 방법을 발견해냈다. 일반적으로 11월 중순에 수확하는 산수유 열매의 수확시기를 9월로 앞당기면 세포의 지방 생성 억제 효과가 최소 2배에서 최대 3배까지 높아졌다는 것. 또한 지방 생성과 관련된 단백질 발현을 억제하는 효과도 덩달아 높아졌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은 산수유 열매 수확시기에 따른 항비만 활성을 분석하기 위해 9~12월에 걸쳐 각 수확 시기별로 산수유의 ‘항비만 활성’과 ‘기능 성분 함량’을 비교한 결과를 발표했다. 위 내용 외에도 9월 수확한 열매는 11월 수확한 열매보다 주요 ‘기능 성분의 함량’도 높았다. 산수유 기능 성분 중 함유량이 가장 많으면서 항비만 등 생리활성이 높은 ‘모로니사이드’(morroniside)와 ‘로가닌’(loganin) 성분은 9월 열매가 11월 열매보다 각각 67%, 35% 더 많았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연구를 바탕으로 산수유 미성숙과를 이용한 항비만 소재의 새로운 제조 방법에 대해 특허출원까지 마쳤다. 김금숙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특용작물이용과 과장은 “덜 익은 산수유 열매는 완전히 익은 것보다 초록색에 가깝고 맛이 약간 더 떫지만, 기능 성분이 풍부한 만큼 사용 목적을 고려해 수확시기를 조절하면 산수유 가공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농촌진흥청은 약용작물 지황의 주요 유용성분 함량을 높인 우수품종 육성에 필요한 핵심 유전자를 밝혀냈다. 한약 경옥고의 주원료인 지황은 항암, 항염, 스트레스 저감, 불면증이나 소화불량 개선 효능이 있어 약재나 건강기능식품의 원료로 쓰인다. 이번 연구 결과를 활용해 고부가 약용작물 우수품종을 육성하고, 농가 소득 증대까지 이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