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바텐더가 건네는 ‘전통’ 한잔… 포시즌스호텔 바 ‘오울’

기사입력 2022-06-21 09:23

(오병돈 프리랜서)
(오병돈 프리랜서)
김치 맛이 나는 하이볼 칵테일을 상상해본 적이 있는가? 토치로 살짝 그을린 인삼정과가 올라간 생강 향의 칵테일은? ‘K-문화’ 열풍이 이국적일 수밖에 없는 공간 ‘바’(bar)에까지 가 닿았다. 전통주로 재현해낸 클래식 칵테일과 2022년 버전으로 재해석한 한국적인 안주가 기다리는 공간, 포시즌스호텔 서울의 컨템퍼러리 바 ‘오울’(OUL)이다.

오울 바는 한국에서만 맛볼 수 있는 전통주와 한국 문화를 느낄 수 있는 공간을 선보이자는 취지로 탄생했다. 바의 이름 ‘오울’(OUL)은 서울의 영문 스펠링 ‘SEOUL’에서 착안했다. 또한 올빼미를 뜻하는 영어 단어 ‘OWL’ 발음과의 유사성을 통해 잠들지 않는 도시 서울의 정체성을 나타낸다.

▲한옥 창호를 활용한 오울의 간판.(오병돈 프리랜서)
▲한옥 창호를 활용한 오울의 간판.(오병돈 프리랜서)
메뉴판과 함께 제공되는 웰컴 드링크와 웰컴 푸드부터 독특하다. 김치누룽지 칩과 우엉조림이 스낵처럼 담겨 나온다. 웰컴 드링크는 주기적으로 바뀌는데, 충주 사과로 만든 로제 사이더를 활용한 드링크가 제공될 예정이다.

▲포시즌스호텔 서울의 한국식 컨템퍼러리 바 ‘오울’(OUL) 전경. 곳곳에 배치된 소품들과 인테리어에서 한국적 색채가 진하게 묻어난다.(오병돈 프리랜서)
▲포시즌스호텔 서울의 한국식 컨템퍼러리 바 ‘오울’(OUL) 전경. 곳곳에 배치된 소품들과 인테리어에서 한국적 색채가 진하게 묻어난다.(오병돈 프리랜서)
오울의 칵테일은 전통 시대, 근대, 현대의 세 가지 콘셉트에 따라 나뉜다. 취향에 따라 직접 술을 빚어 마시던 가양주 문화의 전통 시대, 맥주나 와인 등의 서구 주류가 막 유입되던 근대, 전 세계 주류 문화가 모여드는 현대의 서울을 대변한다. 모두 한국의 식재료나 주류를 활용해서 만들었으며, 한국 전통 음료를 모티브로 탄생했다. 크래프트 소주를 베이스로 한 ‘식혜’나 ‘수정과’ 등이 대표적이다. 안주 역시 떡볶이나 라면, 튀김 등 대중적인 음식을 활용해 모든 세대를 아우르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철따라 달라지는 계절 메뉴도 있다. ‘화채’라는 칵테일은 제철 과일을 활용하는데, 지난달까지는 딸기화채가 손님들을 맞았다. 오울의 칵테일 개발을 담당하는 유승정 시니어 바텐더는 “여름에는 수박, 가을에는 배, 겨울은 모과를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뮬 칵테일. 서울뮬에는 모스코뮬의 레몬 대신 겉을 살짝 태운 인삼정과가 올라간다.(오병돈 프리랜서)
▲서울뮬 칵테일. 서울뮬에는 모스코뮬의 레몬 대신 겉을 살짝 태운 인삼정과가 올라간다.(오병돈 프리랜서)
4050 중장년층에게 가장 반응이 좋은 칵테일은 ‘서울뮬’과 ‘폭탄주’다. 모스코뮬(Moscow Mule) 칵테일의 한국식 변주인 서울뮬은 유 바텐더가 가장 애정을 갖는 칵테일이기도 하다. 볶은 마늘과 버터를 선비 보드카에 숙성시키고, 간 마늘과 생강으로 만든 시럽과 라임주스를 섞어 완성한다. 모스코뮬의 상징과도 같은 구리 머그잔은 방짜유기 잔이 대신한다.

이름만 봐선 도수가 어마무시하리라 생각되지만, 사실 폭탄주는 오울 바에서 취급하는 칵테일 중 가벼운 편에 속한다. 크랜베리를 훈연해 향을 첨가하고 애플 사이더(사과 증류주)를 섞어, 스모키하면서도 사과의 달달함을 함께 느낄 수 있다. 소주잔을 따로 제공해, 칵테일 잔에 직접 소주잔을 빠뜨려 섞어 마시는 재미까지 선사한다.

▲한우 육회와 김치하이볼 칵테일(앞), 서울뮬 칵테일(뒤). 김치하이볼은 초록 칠리 소주와 김치소금 및 주스로 맛을 냈다. 서울뮬 칵테일은 클래식 칵테일 중 하나인 모스코뮬 칵테일의 한국식 변주로, 알싸한 마늘 향과 탄산을 함께 느낄 수 있는 독특한 칵테일이다. (오병돈 프리랜서)
▲한우 육회와 김치하이볼 칵테일(앞), 서울뮬 칵테일(뒤). 김치하이볼은 초록 칠리 소주와 김치소금 및 주스로 맛을 냈다. 서울뮬 칵테일은 클래식 칵테일 중 하나인 모스코뮬 칵테일의 한국식 변주로, 알싸한 마늘 향과 탄산을 함께 느낄 수 있는 독특한 칵테일이다. (오병돈 프리랜서)
굳이 성별 구분을 하자면 여성에게 식혜 칵테일과 랍스터 떡볶이 페어링, 남성에게 서울뮬 칵테일과 육회 페어링을 추천한다. 토끼 소주를 베이스로 한 식혜는 편하게 즐기기 좋다. 서울뮬은 알싸한 마늘 향과 탄산을 함께 느낄 수 있다. 칵테일과 마늘 향이라, 상상하기 쉬운 조합은 아니지만 막상 접해보면 그 맛과 향이 조화롭다. 서울뮬과 잘 어울리는 오울의 안주는 육회다. 이색적인 맛을 좋아하거나 새롭게 도전하기를 즐긴다면 한국의 블러디메리 같은 김치하이볼을 추천한다. 물론 육회는 오울의 모든 칵테일과 무난하게 잘 어울리므로 김치하이볼과의 페어링도 좋다.

▲오울에서 직접 담근 계절과일 담금주(Seasonal infused soju). 칵테일에 활용하거나, 병째로 판매한다.(오병돈 프리랜서)
▲오울에서 직접 담근 계절과일 담금주(Seasonal infused soju). 칵테일에 활용하거나, 병째로 판매한다.(오병돈 프리랜서)
오울에서는 메뉴에 없는 칵테일이라도 취향이나 선호하는 칵테일을 따로 주문하면, 전통주로 재현해낼 수 있는 선에서 최대한 제공하고 있다. 페루와 칠레 등 남아메리카에서 주로 마시는 피스코 사워는 문배주로, 마티니는 국내에서 생산된 진으로 구현하는 식이다.

▲두루마리 족자 형태를 닮은 오울의 메뉴판.(오병돈 프리랜서)
▲두루마리 족자 형태를 닮은 오울의 메뉴판.(오병돈 프리랜서)
한국적인 분위기에 맞추기 위한 센스는 곳곳에서 빛을 발한다. 아이스버킷이 된 항아리, 워터 저그로서 충실히 제 역할을 다하고 있는 양은 주전자만 봐도 그렇다. 바텐더와 서버의 유니폼은 한복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으로 제작됐다. 족자를 닮은 메뉴판, 병 단위로 따로 판매하기도 하는 투명 담금주 항아리도 오울만의 즐길거리다. 형형히 빛나는 네온사인 호랑이 민화, 바 내부를 가득 채우는 디제잉 음악이 낯설 수는 있지만, 그대로 발걸음 돌리기는 아쉽다.

오랜만에 만나는 외국인 친구나 외국인 바이어를 대접할 때 방문하기를 추천한다. 젊은 신입사원들과의 회식 때 찾는다면 ‘센스 있는’ 상사가 될 수도 있다. 혹은 1990년대에 처음 마주한 바에 대한 추억을 되살리면서, 지금의 오울 바에서 ‘힙’(Hip)함을 즐겨보는 것도 좋겠다. 당시의 추억을 간직한 옛 친구들과 함께한다면 전통주 칵테일의 맛이 배가 될 테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