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크라운맥주도 돌아온다”… 중장년 추억 되살리는 주류 제품 인기

기사입력 2022-05-27 11:40

예로부터 서민 음식으로 불린 술은 사람들에게 위로가 되어주기도 하고 즐거움을 주기도 했다. 특히 요즘 주류 업계에서는 ‘뉴트로’ 열풍을 타고 향수를 자극하는 상품을 계속해서 내놓고 있다. 추억을 떠올리다 보면 술을 더욱 즐겁고 재밌게 마실 수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최근 출시된 상품 중 중장년층이 특히 반가워할 ‘추억 몰이’ 술을 소개해 본다.

(CU)
(CU)

먼저 과거 인기를 끌었던 ‘추억의 맥주’ 크라운맥주가 30년 만에 돌아왔다. CU는 지난 25일부터 크라운맥주를 판매하고 있다.

크라운맥주는 대한민국 최초 맥주회사인 조선맥주(지금의 하이트진로)가 1952년 선보인 상품으로 40년 이상 인기리에 판매됐다.

맥주의 패키지는 과거와 비슷한 색깔인 황금빛으로 디자인됐다. 여기에 왕관(크라운) 이미지를 삽입해 크라운맥주라는 사실을 직관적으로 알 수 있게 했다.

크라운맥주는 고품질의 아로마 홉을 활용한 프리미엄 에일 맥주다. 특수 공법을 활용해 에일 특유의 쓴맛은 줄이고 묵직함과 시트러스 향을 강조해 누구나 가볍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추억의 중장년층과 함께 젊은 세대의 마음도 사로잡았다.

(홈플러스)
(홈플러스)

그런가 하면, 1964년에 출시돼 현재까지 무려 19억 개나 팔린 대한민국 대표 빵 ‘크림빵’이 맥주로 재탄생했다.

‘크림삐어’는 홈플러스가 창립 25주년을 맞아 만든 기획 상품이다. SPC삼립과 수제 맥주 전문기업 플래티넘크래프트맥주가 협업해 맥주를 만들었다. 맛부터 외관까지 추억의 원조 크림빵을 모티브로 했다.

크림삐어는 크림에일 스타일로 맥주 고유의 재료만을 활용했다. 깔끔한 바디감과 풍부한 거품으로 어떠한 음식과도 잘 어울려 편하게 마실 수 있는 데일리 맥주다.

크림삐어는 플래티넘크래프트맥주에서 만들어 애주가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무엇보다 크림빵 특유의 상큼한 맛을 재현해 빵과 비교해서 먹는 재미가 있다고 한다.

(이동주조1957)
(이동주조1957)

또한, 추억을 떠올리는 주류들도 출시됐다. 먼저 포천이동막걸리로 알려진 이동주조1957은 MBC 드라마 ‘전원일기’와의 컬래버레이션 막걸리를 지난 4월 출시했다. ‘전원일기’는 22년이라는 최장수 방영 기록의 드라마로 최불암, 김혜자, 김수미 등이 출연했다.

이름하여 ‘전원일기 이동막걸리’는 건강한 일상을 지향하는 중장년층 이상의 소비자 성향을 반영해 알코올 도수 9%, 500mL 소용량으로 즐길 수 있다. 여기에 전원일기의 푸근한 인심을 단호박 맛을 가미해 표현했다. 시골길에서 자전거를 타는 라벨 디자인도 정감을 더한다.

(GS25)
(GS25)

GS25는 지난 4월 한국프로야구 출범 40주년을 기념해 MBC 청룡 맥주와 MBC 청룡 팝콘을 선보였다. MBC 청룡은 LG트윈스의 전신이다. 실제로 야구팬들이 프로야구를 관람하면서 맥주를 마시는 추세라고 한다. 그러나 아쉽게도 맥주보다는 팝콘이 맛있다는 평가가 많다.

(고길동에일)
(고길동에일)

추억의 만화 ‘아기공룡 둘리’의 등장인물 고길동을 모티브로 한 '고길동에일'도 최근 출시됐다. 고길동은 서울 쌍문동에 거주하는 한 집안의 가장이자 평범한 직장인이다.

한때 ‘고길동을 이해하면 나이가 든 것’이라는 말이 화제가 된 바 있다. 어렸을 때는 고길동이 둘리와 친구들을 내쫓으려고 하고 혼내는 나쁜 아저씨 같아 보였는데, 나이가 들고 보니 그를 이해하고 된다는 것. 심지어 불쌍해 보이기까지 한다는 사람도 많았다.

이에 고길동에일은 과거에는 만화를 보던 어린이였지만 이제는 직장인이 되어서 힘들어하는 세대들을 위로하기 위해 출시된 맥주라고 할 수 있다. 맥주는 자몽, 망고, 파인애플 등 트로피컬 향을 담아 상큼하고 스트레스가 풀리는 맛이라고 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