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대동맥판막 협착증 치료 TAVI, 건강보험 적용 ‘희소식’

기사입력 2022-06-03 08:00

개흉 없는 TAVI 시술 고령자에게 대안… 80세 이상, 본인부담 비율 5%로 낮아져

수술이 어려운 중증 대동맥판막 협착증 환자에게 가슴을 열지 않고 인공판막을 삽입하는 경피적 대동맥판막 삽입술 (TAVI) 시술이 5월 1일부터 국민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대동맥판막 협착증은 심장의 판막이 석회화되어 제대로 열리고 닫히지 않아 발생하는 병이다. 판막에 칼슘이 쌓이면 우리 몸에 필요한 산소공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심부전이나 뇌출혈 같은 증상이 발생할 수도 있다.

석회화의 대표적인 원인으로는 노화가 꼽히는 데, 실제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살펴보면 국내 환자의 70%가 70대 이상의 노년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자들에게는 치료법도 부담이었다. 기존에는 가슴을 열어 인공판막으로 교체하는 수술 치료가 일반적이었는데, 개흉에 따른 전신마취 등 고령의 환자들에게는 수술에 대한 접근 역시 쉽지만은 않은 것이 사실이었다.

그러나 이번에 급여화된 TAVI는 가슴을 열지 않고, 기구를 통해 인공 판막을 얹는 방법을 사용한다. 소요 시간이나 회복 기간이 짧아 장점이 많은 치료법으로 평가받는다. 일부 국가에서는 고령 환자에게 일차적으로 TAVI를 권고하고 있기도 하다.

장점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본인부담 비율이 80%에 달해 문제로 지적됐었는데, 5월 1일부터 80세 이상 혹은 수술이 불가능한 환자, 수술 고위험군은 5%만 부담하면 타비시술을 받을 수 있다. 수술 중위험군도 환자부담 50%로 낮춰졌고, 수술 저위험군은 80%로 기존 비율이 유지됐다.

전문의들은 치료 장벽이 낮아진 만큼, 숨참, 호흡곤란, 어지러움, 실신 등 대동맥판막 협착증의 의심 증상이 있다면 가까운 병원에 방문하여 심초음파 등 정밀 검사를 받아보라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