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서울시, 전기 사용량 점검해 고독사 막는 '스마트 플러그' 확대

기사입력 2022-05-04 08:48

서울시가 IoT(사물인터넷) 기술로 위기상황을 감지해 고독사를 예방하는 ‘스마트 플러그’를 올해 2000가구에 추가 설치한다고 밝혔다.

스마트플러그는 TV와 전자레인지 등 자주 사용하는 가전제품 플러그를 멀티탭 형태로 연결해 사용하는 장치다. IoT 기술이 전력량이나 조도를 감지해 24~50시간 동안 변화가 없으면 동주민센터 복지플래너에 위험 신호를 전달한다. 복지플래너는 전화나 방문을 통해 상황을 확인하고 대상자별 긴급 조치를 취한다.

서울시는 2020년 10월부터 중장년층 등 고독사 위험 1인가구를 대상으로 스마트플러그 지원사업을 시작했다. 현재 2709가구에 3351개 스마트플러그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1년 4개월 동안 4만6974건의 위험 신호가 감지됐고, 이중 알코올 중독이 있거나 거동이 불편한 1인가구 154건에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번에 2000가구에 추가 설치되면 스마트플러그가 설치된 가구는 모두 4700가구 이상으로 확대된다. 시는 9일까지 25개 자치구를 대상으로 수요를 파악하고, 이달부터 지원에 나선다. 설치 대상으로는 지난해 실시한 '중장년 1인 가구 실태 조사'에서 발굴한 고독사 위험가구 약 3만 6265명을 우선한다. 자치구에서 자체적으로 파악한 가구에도 설치할 예정이다.

안현민 서울시 지역돌봄복지과장은 "고독사 위험 가구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과 긴급 조치가 가능한 스마트플러그 설치를 통해 사회적 고립가구에 대한 촘촘한 관리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은 우리보다 고령화가 먼저 진행돼 고독사에 관한 정책적 대안이 다양하게 마련돼 있다. 일본소액단기보험협회는 5000명 이상의 고독사 데이터를 분석하고, 고독사 조기 발견을 위해 ‘인연’이라는 애플리케이션을 소개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