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가치관 주입이 가장 문제" 이구동성… 기성세대 관행 탈피해야

기사입력 2024-04-04 08:44

[창간 9주년 특집 : 시대 어른] 기성세대 저평가 주요인, 젊은 세대 이해 부족

[창간 9주년 기념 특집 기획] 우리 시대, 어른을 찾아서 ‘세대 간 존경-존중에 대한 인식조사’(2024)

불확실한 미래에 앞날을 의논하고 갈피를 잡아줄 어른은 점점 사라지는 듯하다. 우왕좌왕하던 청년기를 지나 어느덧 한 사회의 어른 위치에 놓인 5060세대. 나는 어떤 어른인지, 왜 어른이 돼야 하는지, 진정한 어른이 될 수 있을지… 고민이 뒤따르는 시기다. 이에 본지는 월간지 창간 9주년을 맞아 마크로밀 엠브레인에 의뢰, ‘세대 간 존경-존중에 대한 인식조사’(△전국 2030·5060세대 500명 △2024년 2월 29일~3월 4일 △표본 오차 ±4.4% △신뢰수준 95%)를 실시했다. 해당 결과와 2014년 진행된 동명의 조사 데이터를 비교·분석해 현대 사회 어른의 시대상과 세대 간 존경에 대한 인식을 조명해본다. <편집자주>


‘세대 간 존경-존중에 대한 인식조사’에서 5060세대의 사회적 평가를 묻는 항목에 대해 2030세대와 5060세대의 반응은 조금 달라졌다. “실제 역할보다 더 낮게 평가받고 있다”고 답한 비율은 2014년 2030세대 35.3%, 5060세대 55.9%였는데, 2024년 2030세대 22.8%, 5060세대 60%로 나타났다. 즉, 5060세대가 저평가 받고 있다는 인식이 젊은 세대에선 줄어든 반면, 당사자인 기성세대는 더 높아진 상황이다.

(브라보 마이 라이프 ‘세대 간 존경-존중에 대한 인식조사’(2024))
(브라보 마이 라이프 ‘세대 간 존경-존중에 대한 인식조사’(2024))

(브라보 마이 라이프 ‘세대 간 존경-존중에 대한 인식조사’(2024))
(브라보 마이 라이프 ‘세대 간 존경-존중에 대한 인식조사’(2024))

그렇다면 이들의 평가가 낮아진 이유는 무엇일까? 이러한 물음에 대해 2014년과 2024년 동일하게 ‘젊은 층 이해 노력 부족과 소통 부족’이 주요인으로 나타났다. 10년 전에는 3명 중 1명 이상(36.8%)이, 오늘날에는 2명 중 1명 이상(52.2%)이 해당 항목을 선택했다.

다음 요인으로는 두 해 모두 ‘과거 관행 극복 실패’가 꼽혔다. 10년 터울로 수치는 소폭 상승했다(16.2%→18.8%). 어떤 관행과 관습을 버려야 하느냐는 물음에 대해서는 상당한 변화가 일어났다. 한때 기성세대가 스스로 관행으로 여겼던 ‘빨리빨리 문화’(19.4%→2.8%), ‘대충대충 하는 것’(12.8%→0.4%), ‘리베이트와 급행료’(28.7%→2.8%) 등에 대해서는 수치가 10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반면 위 3가지 항목보다 후순위였던 ‘자신의 가치관을 젊은 층에게 주입하려는 행위’(10.1%)에 대해서는 4.5배가량(45.2%) 비율이 늘며 전체 항목 중 1순위로 올라섰다. 이는 10년 전 2030세대가 택한 1순위 요인이기도 했는데, 최근 조사에서는 그 수치가 더 오르며 여전히 최상위에 머무르는 상황이다.

(브라보 마이 라이프 ‘세대 간 존경-존중에 대한 인식조사’(2024))
(브라보 마이 라이프 ‘세대 간 존경-존중에 대한 인식조사’(2024))

(브라보 마이 라이프 ‘세대 간 존경-존중에 대한 인식조사’(2024))
(브라보 마이 라이프 ‘세대 간 존경-존중에 대한 인식조사’(2024))

자신의 가치관을 주입하거나, 일방적으로 지시만 하는 5060세대의 모습은 여전히 2030세대에게 좋지 않게 비춰지는 듯하다. 오늘날 젊은 세대의 44.4%는 자신이 5060세대가 됐을 때 가치관을 주입하려는 행위를 탈바꿈 하고 싶다고 응답했다. 그런 속에서도 고무적인 부분은 5060세대가 스스로 이전의 악습들을 상당 부분 개선했다고 여기는 동시에, 소통 방식에 대한 문제를 인식했다는 점이다.

박민선 사회복지학 박사(연령통합고령사회연구소) “지금의 5060세대는 더 권위적이고 일방적인 소통을 하는 윗세대를 경험한 분들이다. 그런 점에서 이전 세대보다 더 소통하는 어른이 되기 위해, 자신들이 문제로 여긴 관행들을 해결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해온 것이 아닐까”라며 긍정적 변화를 이야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댓글

0 / 300

브라보 인기기사

  • “지팡이 짚고 휠체어 타도” 제약 없이 즐기는 무장애 여행
  • “남들과 같은 여행 싫어” 오지 찾는 중년 고수의 여행법
  • 60세, 늙지 않았다… “여행하기 딱 좋은 나이”
  • 낯선 설렘 ‘중년의 자유여행’… 떠나기 위해 알아야 할 7가지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테마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