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외로운 가을 무릎 통증과 치매 위험 높이는 시니어 우울증

기사입력 2022-10-19 08:44

[브라보 헬스] 운동, 식사, 수면 등 생활 습관 관리가 중요

(어도비 스톡)
(어도비 스톡)

가을이 되면 유독 피곤하고 우울해지는 때가 있다. 이는 계절성 우울증으로 일조량 감소와 관련 있다. 햇볕을 적게 받으면 이른바 ‘행복 호르몬’이라고 불리는 세로토닌 생성이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세로토닌은 기분과 식욕, 수면 조절 등에 중요한 작용을 한다. 따라서 세로토닌이 감소할 경우 평소보다 잠을 많이 자는 과다 수면이나 무기력증, 우울증을 겪게 된다.

문제는 이 같은 우울증이 시니어에게 무릎 통증과 치매의 위험인자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노인의 우울감이 무릎 통증과 치매에 영향을 준다는 사실이 생소하게 느껴질 수 있지만, 이의 상관관계는 연구 논문을 통해서도 과학적으로 입증된 바 있다.


▲해운대자생한방병원 김상돈 병원장
▲해운대자생한방병원 김상돈 병원장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가 SCI(E)급 국제학술지 ‘BMJ Open’에 게재한 연구 논문에 따르면, 우울감을 겪는 시니어의 만성 무릎 통증 유병률은 평균보다 약 2.3배 높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우울감의 정도에 따른 만성 무릎 통증 유병률을 살펴본 결과에서도 심각한 우울증이 4.55배로 매우 높게 나타나, 중증 우울증일수록 무릎 통증 정도가 심한 양상을 보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척추관절연구소가 동일한 국제학술지에 게재한 또 다른 연구 논문에서는 우울증 환자군이 우울증을 진단받지 않은 대조군보다 치매에 걸릴 확률이 2.2배 높다는 결과가 발표되기도 했다. 특히 45세에서 64세의 우울증은 치매 위험이 약 2.72배로 전 연령대에서 가장 높았다.

시니어에게 우울증이야말로 만병의 근원이나 마찬가지인 셈이다. 따라서 우울증 증상이 나타났다면 의료진의 상담을 받아 2차 질환 발생을 막는 것이 현명하다. 만약 치료 시기를 놓치거나 증상이 악화돼 무릎 통증과 치매 등으로 이어진 경우라면 악순환이 심화되기 전에 전문적인 치료에 나설 것을 권한다.


(어도비 스톡)
(어도비 스톡)

먼저 무릎 통증 및 관절염 치료를 위해 한의학에서는 추나요법을 중심으로 침치료, 약침치료, 한약처방 등을 병행하는 한방통합치료를 실시한다. 특히 근육의 경혈을 침으로 자극해 통증을 해소하는 침치료는 무릎 관절염 치료에 탁월한 효과를 보인다. 족삼리혈, 위중혈 등 무릎 앞뒤 혈자리에 침을 놓으면 관절 부위의 뭉치고 위축된 근육이 부드럽게 이완되며, 인대와 신경 등 손상된 조직의 회복 속도가 빨라진다. 여기에 무릎뼈와 연골을 강화하는 데 도움을 주는 한약을 환자의 증상 및 체질에 맞게 처방해 무릎 관절염이 악화되는 것을 막는다.

시니어에게 가장 두려운 질환으로 손꼽히는 치매의 경우 공진단 처방이 도움이 된다. 3대 보약으로 유명한 공진단은 노화 억제와 두뇌 기능 향상 효과가 있다. 지난해 SCI(E)급 국제학술지 ‘Nutrients’에 게재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공진단이 노화를 억제하는 장수 유전자인 ‘시트루인1’을 활성화시켜 신경세포의 재생 효과를 높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뇌유래 신경인자와 신경성장인자의 발현 또한 높인다는 사실도 실험을 통해 추가로 확인했다.

스스로 우울증을 이겨내기 위한 노력도 병행해야 한다. 이를 위해 갖춰야 하는 것은 운동 습관과 식습관, 수면 습관 세 가지다. 계절성 우울증을 해결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햇볕을 충분히 쬐는 것이므로 하루 30분 정도만 산책해도 정신 건강에 큰 도움이 된다. 걷기 운동은 무릎 강화에도 효과적이니 매일 꾸준히 실천할 것을 권한다.


(어도비 스톡)
(어도비 스톡)

같은 시간대에 규칙적인 식사를 하는 것도 중요하다. 불규칙한 식사는 위장 기능을 저하시켜 세로토닌 분비 체계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과다 수면 증상을 바로잡기 위해서는 무기력하게 침대에 자주 누워 있지 않도록 하고, 낮잠은 되도록 30분 이내로 자는 것이 바람직하다. 반면 우울감으로 인해 불면증을 겪는 경우 잠들기 2시간 전 따뜻한 물로 샤워해 체온을 높이면 숙면을 유도하는 멜라토닌 분비에 도움이 된다.

우울증은 시니어에게 흔한 정신 증상 중 하나다. 은퇴 혹은 사별, 경제적 곤란 등 정신적 스트레스를 많이 경험하고 각종 질환에 노출될 위험도 높기 때문이다. 액티브 시니어란 정신적·신체적 건강을 기반으로 사회적 역할을 수행하는 이들을 일컫는 만큼 신체 건강뿐만 아니라 정신 건강에도 신경 쓰는 자세가 중요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300

브라보 인기기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테마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