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수면 시간 짧을수록 치매에 발병 가능성 높아

기사입력 2022-09-15 17:59

수면 중 뇌 속 단백질과 노폐물 청소… 충분한 잠 챙겨야

(어도비 스톡)
(어도비 스톡)

수면시간이 짧을수록 인지기능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70~81세 여성 노인들을 대상으로 한 알츠하이머병 관련 국제학술지 연구(Alzheimer Dis Assoc Disord)에 따르면 수면시간이 5시간 미만이면 7시간 이상인 경우보다 기억력, 주의력을 포함한 인지기능이 떨어졌다. 입면이나 수면 유지 혹은 규칙적인 수면이 어려운 등 불면 증상이 있어도 인지기능 점수가 전반적으로 더 낮았다.

국제수면의학저널의 연구(65세 이상 인지기능이 정상인 노인 대상)에서는 수면시간이 6.5시간 미만인 사람은 10년 후 인지기능이 떨어진다는 결과가 나왔다. 5~12세 학령기 아동을 대상으로 한 국제심리학회 조사에서도 수면시간이 짧은 경우 인지기능과 성적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대학교의료원에 따르면 수면장애로 수면시간이 짧아질수록 치매 유발 단백질이 뇌에 침착돼 인지기능이 떨어질 위험이 커진다. 수면장애의 원인은 단순한 불면증에서부터 수면무호흡증, 하지불안증후군 등 다양하므로 원인을 찾아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중앙대학교의료원 제공)
(중앙대학교의료원 제공)

한수현 중앙대병원 신경과 교수는 “알츠하이머 치매일 때 뇌에 여러 가지 이상 단백질이 축적되는데, 뇌를 청소하는 역할을 하는 '글림프 시스템'은 이런 단백질들을 청소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며 “이 시스템은 깊은 잠을 자는 동안에 단백질과 노폐물을 청소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잠을 잘 자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일시적인 불면증에는 적절한 수면제를 쓰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원인을 치료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효과가 일시적일 수 있고 수면 무호흡증에 의한 불면증의 경우 수면제가 수면무호흡을 더 악화시킬 수 있어 전문의와 반드시 상의해 복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잠을 잘 자기 위한 기본원칙

1. 매일 규칙적인 시간에 잠자리에 들고 일정한 시간에 일어난다.

2. 잠자는 환경이 조용하고 환하지 않도록 하며, 너무 덥거나 춥지 않도록 한다.

3. 매일 규칙적인 운동을 하되, 자기 전 지나친 운동은 피한다.

4. 카페인이 들어 있는 음료나 음식은 피한다.

5. 자기 전에 흡연이나 음주를 피한다.

6. 자기 전 따뜻한 목욕은 도움이 될 수 있다.

7. 허기진 상태나 과식은 피한다.

8. 잠자리에서 시계를 보거나 휴대전화, TV, 책을 보는 것은 피한다.

9. 잠이 오지 않거나 중간에 깼을 때는 일어나 다른 일을 하고, 잠이 오면 잠자리로 가도록 한다.

10. 밤에 밝은 빛에 노출되지 않도록 한다.

(출처: 대한수면연구학회)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300

브라보 인기기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