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윤 대통령, 펠로시 美 하원의장 ‘외교 결례’ 논란... 이유는?

기사입력 2022-08-04 18:18

▲낸시 펠로시 미국 연방하원의회 의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를 예방한 가운데 김진표 국회의장과 대화를 나누며 들어서고 있다.(이투데이DB)
▲낸시 펠로시 미국 연방하원의회 의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를 예방한 가운데 김진표 국회의장과 대화를 나누며 들어서고 있다.(이투데이DB)

휴가를 이유로 아시아를 순방 중인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을 만나지 않은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정치권의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펠로시 의장을 포함한 미국 하원의원 대표단이 탑승한 C-40C 전용기는 이날 밤 9시 26분께 경기 오산 미 공군기지에 3일 착륙했다. 미국 하원의장 방한은 2002년 데니스 해스터트 당시 의장 이후 20년 만이다.

앞서 대통령실 관계자는 브리핑에서 펠로시 하원의장 방한 시 윤 대통령과 만나는 일정은 없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의 여름휴가 기간(1∼5일)과 겹쳤기 때문에 별도의 일정을 잡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박진 외교부 장관도 이날 오후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비롯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캄보디아로 출국해 펠로시 의장과 만나지 않았다.

미국 하원의장은 대통령과 상원의장을 겸임하는 부통령이 동시에 궐위되는 사태가 생겼을 때 대통령직을 승계한다. 펠로시가 역임한 하원의장은 대통령 승계 서열 2위, 권력 서열 3위에 달하는 최고위직이며, 하원 위원회 구성원 선출권을 갖는다.

펠로시 의장은 현재 미국 의회 내 민주당 일인자로, 1987년 캘리포니아주에 출마해 연방 하원의원에 처음 당선됐다. 이후 지금까지 18선이며, 하원의장만 4번째다. 미국 역사상 최초의 여성 하원의장이며 현재까지 유일한 여성 의장이다.

보통 미국의 고위 여성 정치인으로 힐러리 클린턴을 떠올리는 경우가 많으나, 힐러리가 올랐던 영부인, 국무장관 위치는 하원의장과 의전 서열, 대통령 승계서열, 권한과 책임 범위를 비교했을 때 비교적 낮다.

윤 대통령이 펠로시 의장과 만나지 않은 것은 ‘외교 결례’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대만을 방문했던 펠로시 의장을 윤 대통령이 만날 경우, 중국을 크게 자극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내놓았다.

이와 관련해 윤 대통령은 펠로시 미 하원의장과 외교와 국방, 기술협력 문제 등을 의제로 4일 오후 2시 반부터 40분에 걸쳐 펠로시 미 하원의장과 배석한 하원의원, 하원 외교위원장 등과 1+6 형식의 '전화 회담'을 했다.

김태효 대통령실 국가안보실 1차장은 4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통화에서 5월 21일 한미정상회담에서 바이든 미 대통령과 약속한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을 앞으로 발전시키는 데 미국 의회와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이어 “펠로시 의장은 윤 대통령의 첫 여름휴가 도중에 시간을 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한미동맹은 여러 관점에서 중요성이 있지만, 특히 도덕적으로 반드시 지켜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김 차장은 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