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코로나 고령층 확진자 증가세... 요양원 집단 발생도 늘어

기사입력 2022-08-04 11:23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코로나19가 재유행하면서 60대 이상 고위험군 확진자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방대본)에 따르면 7월 4주차 주간 확진자는 55만 6433명으로, 젊은 층부터 고령층까지 모든 연령대에서 하루평균 확진자 발생률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80세 이상 발생률이 93.4명으로 전주 55.6명보다 1.7배 급증했다. 60대와 70대 발생률도 각각 71.4명에서 107.4명, 65명에서 104.2명으로 늘었다.

요양병원과 요양원에서의 집단 발생도 증가 추세다. 6월 5주 집단 발생은 10건으로 평균 환자 18명이었지만, 7월 이후 1주 15건, 2주 42건, 3주 51건, 4주 8건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이에 60세 이상 고위험군 확진자 규모는 7월 3주 6만 906명에서 4주 9만 4752명으로 늘었다. 같은 기간 비중은 14.3%에서 17%로 증가했다.

질병 관리청(이하 질병청)은 지자체별 감염 취약시설 전담대응팀 상황평가회의를 열어 현황을 점검하기로 했다. 확진자의 중증도가 높은 감염 취약시설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 적극적인 치료제를 투약하는 등의 신속 대응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질병청은 “과거 집단 발생이 없었던 시설의 발생률이 최근 높다는 동향 보고가 있어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방대본은 “위중증·사망자가 지속 증가하고 있고, 60세 이상 고위험군에서 신규 확진자 증가가 지속되고 있다”며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지키고 여름휴가 접촉이 많은 시기지만 불필요한 만남은 자제하고 사람이 많이 모이는 환경을 피해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