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말레이시아 조호르바루의 명문 팜 리조트 골프장

기사입력 2022-07-22 08:39

[세계 CC 탐방] 동남아시아의 보석에 핀 세 송이 꽃

(박병환 골프 전문기자)
(박병환 골프 전문기자)
말레이시아의 남쪽에 자리 잡은 팜 리조트 골프 & 컨트리클럽(Palm Resort Golf & Country Club)은 일본인 이나가와 히로마사가 설계한 54홀 규모의 스펙터클한 골프장이다. 알라만다 코스 18홀, 멜라티 코스 18홀, 쳄파카 코스 18홀로 이루어졌으며, 코스의 명칭은 말레이시아 꽃 이름에서 따왔다. 연면적 800에이커이며, 1994년 개장했다.


페어웨이는 세랑군(Serangoon)과 버뮤다가 혼재하며, 그린은 티프드워프(Tifdwarf)를 식재했다. 그린 스피드는 9피트를 상회하는 빠른 모습이다. 팜 리조트 CC는 조호르바루 시내에서 약 40km 정도 떨어져 있으며, 조호르바루 세나이공항에서 약 5분, 싱가포르 창이공항에서 1시간가량 소요되는 지점에 위치한다.

2011~2012 ‘골프 말레이시아’지 선정 베스트 리조트 5위에 들어갈 만큼 명성이 있다. 무엇보다 현지에서 한국인을 위한 전문 골프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차별화된 느낌이 든다. 다양한 한국 음식을 그대로 맛볼 수 있는 것도 큰 장점이다.


(박병환 골프 전문기자)
(박병환 골프 전문기자)


알라만다 코스(Allamanda, 파72, 6866야드-레귤러 티 6467야드)

물이 많고 전장이 비교적 짧으며 페어웨이가 넓다. 원 아시아 Q스쿨이 개최되었으며, 1998년 조니워커 슈퍼투어가 개최된 코스다. 9번 홀과 18번 홀에는 야간등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2번 홀(파3, 182야드), 6번 홀(파4, 335야드), 14번 홀(파4, 367야드)은 하나의 섬 속에서 세 개의 그린이 동시에 아일랜드 홀을 형성하는 매우 독특한 설계로 그 재미를 한껏 보여주고 있다.

3번 홀(파5, 474야드) 티 박스 오른쪽부터 길게 페어웨이를 따라 검은 돌들과 함께 물길이 이어진다. 그린 앞 60~100야드가 매우 좁아 세컨드 샷에서 넘겨야 할지 끊어가야 할지 망설이게 된다. 자신감 있는 세컨드 샷이 관건이다.

7번 홀(파4, 372야드) 어렵다. 페어웨이의 왼쪽 물을 3번 홀과 길게 공유한다. 그린 앞 150야드 지점의 큰 나무를 왼쪽으로 지나야 서드 샷이 편하다. 그린 공략 시 150야드 지점부터 그린 앞쪽까지 5개나 되는 큰 나무들이 관건이다. 너무 무리한 설계인 듯하다. 여기를 빠져나가면 실력이 좋은 건지 운이 좋은 건지 헷갈릴 정도다.

15번 홀(파4, 337야드) 티 박스 왼쪽으로 길게 넓은 워터 해저드 호수가 그린 앞까지 이어져 장관을 이룬다. 12번 홀과 물을 공유한다.



쳄파카 코스(Cempaka, 파72, 7156야드-레귤러 티 6772야드)

쳄파카 코스는 아시아 PGA 대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자연지형을 잘 살려낸 코스다. 코스는 전체적으로 워터 해저드와 거친 러프 등이 많아 정글을 연상케 하는 올리브 팜트리와 코코넛 트리들이 길게 이어진다. 60개 이상의 벙커가 도사리고 있고, 도그레그 홀 등 전략적인 코스 공략이 필요하다.

7번 홀(파4, 429야드) 길고, 220야드 지점에서 오른쪽 도그레그다. 페어웨이 좌우 러프는 언덕들이 이어져 페어웨이를 지키는 샷이 중요하다. 약간 오르막으로 긴 홀로 투온이 쉽지 않다.

9번 홀(파4, 395야드) 1번 홀과 호수를 끼고 마주 보고 있다. 페어웨이가 좁아 부담되는 티 샷, 세컨드 샷 때 그린 120야드부터 왼쪽으로 길게 물이 이어져 있어 훅을 절대적으로 피해야 한다. 짧거나 훅이면 바로 물속행이다.

11번 홀(파5, 545야드) 250~350야드 사이에 깊은 계곡을 형성하며 계속 오르막이다. 세컨드 샷은 페어웨이 오른쪽으로 공략해야 한다. 그린 앞 150야드까지 와야 왼쪽 도그레그에서 핀이 보인다. 30도 이상 가파른 페어웨이다. 그린 좌우로 길게 벙커가 있으며, 그린은 40야드 길이의 계속 오르막이다. 이래저래 쉽지 않다.

14번 홀부터 16번 홀까지 정글 같은 올리브 팜트리가 이어진다. 울창하고 빽빽이 들어선 모습이다. 16번 홀 그린 뒤로 솟아 있는 팜트리들이 병풍처럼 막아서며 운치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

14번 홀(파4, 421야드) 좌우로 올리브 팜트리가 가득하다. 특히 페어웨이 왼쪽과 그린까지 울창한 올리브 팜트리 정글을 이룬다. 페어웨이 150야드 지점에서 왼쪽으로 해저드를 유의해야 한다.

멜라티 코스(파72, 7205야드)는 라운드를 하지 않아 코스 설명에서 제외됨을 밝혀둔다. 필자는 라운드하지 않은 코스는 일체 언급하지 않는 원칙을 고수하고 있으니, 독자분들께 이해를 구한다.

부대 시설로 연습 그린, 레스토랑, 대형 야외수영장, 당구장, 탁구장, 드라이빙레인지, 사우나, 330여 개의 객실, 회의실, 양식당, 한국 식당 등 종합 레저 시설을 갖춘 보기 드문 골프장이다. 이곳 팜 리조트에서의 라운드를 적극 추천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