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티 박스, ‘풀라이 스프링스’

기사입력 2022-06-23 08:41

[세계 CC 탐방] 말레이시아 조호르바루에 위치, 아름다운 코스와 리조트로 유명

전체적으로 업앤드다운의 산지라고 볼 수 있으며, 그린 스피드 7.5로 빠르지 않지만 그린은 60% 정도로 기복이 약간 있다. 코스는 오르막과 내리막이 심하고 주변에 물도 적지 않다. 연습장은 2층으로 각각 15개 타석, 큰 연습 그린이 있으며 벙커 연습장은 없다. 전체 240여 개의 객실을 갖춘 호텔을 소유하고 있으며, 다양한 놀이와 가족들의 휴양처로 많은 사람이 찾는다.


(브라보 마이 라이프 DB)
(브라보 마이 라이프 DB)


풀라이 스프링스(Pulai Springs, 27홀)는 말레이시아 조호르바루에서 가장 아름다운 코스와 리조트를 갖춘 최고의 골프장이다. 당초 36홀이었다가 2016년 5월 27홀로 축소 변경되었다.

풀라이 스프링스를 구성하는 두 개의 축 중 풀라이(Pulai) 코스는 1997년에, 멜라나(Melana) 코스는 1993년에 개장했다. 방문한 시기에는 손님이 많지 않은 듯 그늘집이 닫혀 있었다. 말레이시아 골프장은 캐디를 거의 쓰지 않는게 특징이다. 이곳 풀라이 골프장도 전체 캐디는 8명이라고. 때문에 캐디를 원하는 타국 골퍼들이 어려움을 겪는다고 한다.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라야 하니 여기서는 노캐디로 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골퍼의 도전욕 자극하는 코스 구성

풀라이 코스(파72, 6819야드 / 레귤러 티 6366야드)는 오르막과 내리막이 분명하며, 호수가 많아 산 지형과 호수형의 복합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3번 홀(파4, 421야드) 길고 티 샷 시 앞의 페어웨이가 오른쪽으로만 보여 부담스럽다. 페어웨이 오른쪽으로 벙커와 숲이 계속되며 슬라이스면 위험하다. 긴 파4 홀로 그린 앞 좌우로 벙커가 하나씩 있어 투온 시 쉽지 않다. 그린이 길게 이어지며 뒤의 6번 홀과 그린을 공유한다.

9번 홀(파5, 525야드) 멋진 내리막 홀이다. 1번 홀은 오르막으로 오른쪽 페어웨이를 두고 나란히 있으며, 공교롭게 모두 파5 홀이다. 멀리 그린까지 일직선으로 시원하게 내려다보인다. 페어웨이가 좁지는 않지만 페어웨이 좌측 벙커와 워터 해저드가 시각적인 범위를 좁혀 티 샷이 부담된다.


(브라보 마이 라이프 DB)
(브라보 마이 라이프 DB)


얼어붙게 만드는 티 박스의 경치

13번 홀(파3, 167야드) 감히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운치 있는 티 박스라고 말할 수 있다. 티 박스가 물 위에 2/3쯤 둘러싸이고, 작은 돌들로 벽을 둘러 기품 있고 자연스러운 장면을 노출한다. 카트 길을 따라 오른쪽에 나란히 이어지며 카트 길 왼쪽도 큰 호수로 같이 이어져 18번 홀과 공유한다. 각각의 티 박스가 따로 물에 떠 있는 듯한 매우 독특한 모습이다. 그린 주변과 티 박스 주변은 코코넛 나무로 둘러싸인 남국의 정취, 그린 앞과 오른쪽은 12번 홀 호수와 공유, 그린 앞 오른쪽은 벙커가 있어 쉽지 않다. 유일하게 코코넛 나무들로 둘러싸인 멋스러운 홀이다.

18번 홀(파4, 398야드) 훅이 나면 물속으로 직행. 왼쪽으로 길고 넓은 물을 13번 홀과 멋지게 공유한다. 오르막이어서 최소 430야드 이상 봐야 하며 그린 앞 50야드에 벙커, 그린 바로 앞과 오른쪽으로 큰 벙커가 있어 투온은 거의 불가능하다. 포대형 그린으로 더욱 어렵다. 그린 뒤에 클럽하우스가 있다.


멜라나 아웃코스(파36, 3376야드)는 전장이 길고 페어웨이가 좁아 초보자에게는 쉽지 않다. 티 박스는 3개이며 챔피언 티는 없다.

13번 홀(파4, 439야드) 샷이 길든 짧든 투온이든 스리온이든 장타자든 그렇지 않든 매 샷마다 해저드가 기다린다. 티 샷 시 티 박스 앞의 거친 러프가 위협적이다. 150야드 앞 물길이 가로지를 때까지 길진 않지만 위용이 만만치 않다. 물을 넘으면 페어웨이 오른쪽은 벙커가 기다리고, 왼쪽은 계속 물이 흐른다. 그린 앞 오른쪽은 60~100야드까지 벙커가, 그린 왼쪽으로는 벙커가 그린 뒤까지 이어지는 진퇴양난의 심란한 홀이다. 페어웨이는 매우 좁아 거리는 둘째치고 페어웨이 지키기도 힘들다. 그린을 홀아웃할 때까지 한시도 여유로운 적이 없는 힘든 홀이다. 이 물은 14-15-16번 홀로 계속 이어진다.

15번 홀(파5, 472야드) 드라이버 오른쪽은 벙커, 왼쪽으로 가면 세컨드 낙하 지점이 안 나온다. 200야드 지점부터 왼쪽에 길게 돌과 함께 물길이 그린 왼쪽을 지나 그린 뒤와 오른쪽까지 흐르고 많은 나무와 함께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준다. 페어웨이는 10야드 내외 폭으로 거의 졸도하는 홀이다. 얌전하게 세컨드를 오른쪽으로 달래서 승부를 걸어야 한다. S자 페어웨이.

18번 홀(파4, 410야드) 멀리 클럽하우스가 그린 뒤로 모습을 보여준다. 그린 140야드 지점에 층이 다른 페어웨이가 나와 단층을 이루는 듯한 멋진 뷰다. 계속 오르막이어서 실제로 440야드는 되어 보인다. 투온은 불가능하다 말할 수 있을 정도다.


훌륭한 시설 덕분에 전 세계에서 많은 골퍼들이 이곳을 찾는다. 2006 시즌과 2007 시즌에는 아시안투어 Q스쿨이 개최되기도 했다. 스코틀랜드의 골프 명문 사교클럽 ‘세인트앤드루’가 발간한 ‘1999 & 2000 세계의 가장 멋진 골프 리조트 컬렉션’에서도 풀라이 스프링스를 세계 50대 골프 리조트 중 하나로 선정했을 만큼, 이곳은 조호르바루 최고의 골프장이라고 할 수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