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베트남 유일의 세계 100대 클럽… 더 블러프 호트램 스트립

기사입력 2022-03-15 08:38

[세계 CC 탐방] 시원한 바닷바람과 난이도 높은 코스 '매력적'


베트남 유일의 세계 100대 골프장인 환상적인 코스 더 블러프 호트램 스트립 골프장을 방문했다. 베트남의 골프장은 하노이와 호찌민, 그리고 다낭 지역에 집중되어 있다.

더 블러프 호트램 스트립 골프장(The Bluffs HoTram Strip, 파71, 7007야드)은 베트남의 유일한 세계 100대 코스로서 그 아름다움과 레이아웃이 최고 수준이다. 거리는 파3는 그린의 센터, 파4, 5는 그린 앞까지여서 실제로는 7200야드에 해당된다고 할 수 있다. 캐디는 110명 정도이고, 주말에는 150여 명이 라운드를 즐기며 평일에도 50~80명의 골퍼가 방문한다고 한다.

붕따우 지역에 위치한 골프장은 호찌민시에서 2시간 15분 걸리며, 전용 호화버스가 하루에 세 번 왕복한다. 10시, 12시, 18시에 출발하며, 호텔에서는 13시, 17시, 22시에 운행한다. 코로나19 이전에는 미리 예약하지 않으면 자리가 없을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코스 설계자 그렉 노먼은 “베트남 남부의 모래언덕에서 진정한 링크스 골프를 경험할 수 있으며, 라운딩 내내 보이는 환상적인 해안 풍경은 더 블러프 호트램 스트립이 전 세계에서 몇 안 되는 유니크한 골프 경험을 선사하는 골프장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다”라고 강조한다. 전설적인 골퍼 그렉 노먼은 331주간 세계 골프 랭킹 정상에 군림했으며, 메이저 대회인 더오픈 챔피언십 타이틀을 두 차례 차지한 바 있다. 더 블러프 호트램 스트립 골프 코스는 그가 설계한 베스트 코스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우리는 코스 설계를 할 때 방해 요소를 최소로 적용하는 것부터 시작합니다. 우리 디자인 팀은 사이트에 가장 어울리는 자연적인 요소를 찾는 데 많은 시간과 노력을 소비합니다. 개울, 바위 형태, 식재와 지형, 기복 등은 라운딩 전략을 세울 때 느낄 수 있는 유니크한 경험을 선사합니다.”

노먼은 “이러한 개성과 품질을 가진 골프장은 지금까지 두 개 설계했는데, 그중 하나가 여기이고 다른 하나는 아일랜드의 둔버그(Doonbeg)”라고 말했다.



베트남 최고 코스로 손색없어

골프장은 4~6월 바람이 많으며, 특히 10~12월은 매우 바람이 강하다고 한다. 코스 입구로 들어가는 곳부터 도로 양쪽으로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5번 홀과 18번 홀 페어웨이를 사이에 두고 클럽하우스로 올라온다. 좌우로 모래땅과 링크스 잔디가 가득하다.

그린 스피드는 10피트 넘게 빠르고, 관리가 매우 잘 되어 있는 최고의 코스로 손색이 없었다. 카트의 페어웨이 진입이 허용되며, 페어웨이의 업앤드다운이 매우 심하다. 그린 난이도는 80%로 매우 크다고 볼 수 있다. 이번 투어 기간에 본 기자가 방문한 10여 개의 베트남 코스 중 최고의 관리와 페어웨이 상태를 유지하고 있었다. 카트길 옆과 벙커의 잔디조차도 철저하게 트림을 하는 등 그야말로 빈틈없는 관리 상태를 보여주고 있었다.

흥미로운 점은 일부 홀들이 시각적으로는 페어웨이가 그렇게 넓게 느껴지지 않는데, 이는 절묘한 설계와 주변 지형을 잘 이용해 시계의 차를 느끼게 했기 때문이다. 강한 바람에 오르막과 내리막이 반복되며 희비가 엇갈린다. 홀과 홀 사이에 이어지는 엄청난 듄스(Dunes)는 한국에서 보기 힘든 최고의 경관을 자랑한다.

무더위를 강한 바람에 날려 보내면서 화려한 듄스 풍경이 골프의 즐거움을 더해준다. 대단한 도전성이 요구되는 코스다.



바람과 링크스가 절묘한 만남

3번 홀(파3, 360야드) : 왼쪽 210야드 지점부터 오른쪽 280야드 지점까지 모래사막 링크스가 막고 있어 시야가 완전히 막혔다. 그러나 좌우가 비교적 넓으니 안심하고 중앙을 공략하면 된다. 바람이 불어 거리 손실이 많았다.

8번 홀(파4, 364야드) : 오른쪽 150야드 지점에 호수가 있으며, 페어웨이 중앙 250야드 지점의 벙커가 멋지다. 유일하게 물이 있는 홀로 특히 훅을 주의해야 한다.

10번 홀(파5, 579야드) : 오르막에 넓은 페어웨이, 시원하게 불어오는 바람, 마음껏 드라이버를 치고 싶은 힐링 홀이다. 강한 바람을 타고 세컨드까지 490야드를 오는 운이 좋은 날이었다. 아깝게 버디를 놓쳤지만 그야말로 힐링이 되는, 맘에 드는 홀이다. 그린 뒤로 가면 멋진 나무숲들이 끝없이 이어지는 장관이 연출된다. 퍼터를 마친 후 그냥 돌아오지 말고 반드시 감상하기를 강추한다.

12번 홀(파4, 359야드) : 내리막이 심하며, 멀리 그랜드호텔이 보인다. 오른쪽과 그린 뒤로 넓은 바다가 강한 바람과 함께 밀려온다. 세속에 찌든 마음을 씻어주는 듯하다.

18번 홀(파4, 430야드) : 페어웨이 좌우로 듄스가 길게 이어지는 길고 어려운 오르막 홀이다. 세컨드 시 오르막이 더욱 심해 실제 길이는 460야드로 봐야 한다. 투온은 거의 어렵다고 봐야 할 것이다. 특히 러프가 깊어서 들어가면 빠져나오기 쉽지 않다. 그린 뒤로 멋진 클럽하우스가 우뚝 자리하고 있다.

더 블러프 호트램 스트립은 진정한 링크스 스타일 골프를 체험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18홀 전체에서 바다를 볼 수 있다 그러나 바다와는 수백 미터 떨어져 있다. 대부분의 홀이 환상적인 링크스풍으로 설계되었으며, 코스 주변에는 수천 년에 걸쳐 형성된 우뚝 솟은 모래언덕이 이어져 있다. 언제나 강하게 부는 바람으로 변수가 많지만 무더위가 크게 느껴지지 않는 장점도 있다. 또한 허허벌판에 유일하게 우뚝 솟은 그랜드호텔은 강한 바닷바람을 보란 듯이 이겨내며 해변가에 자리 잡고 있다. 호텔 내에 카지노를 비롯해 다양한 시설과 설비를 갖추고 있으며 한국식당도 준비되어 있다. 베트남에서 라운드를 계획한다면 절대 빠뜨려서는 안 되는 코스로 강추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