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한국인 손으로 다듬어진 베트남 명품 코스

기사입력 2022-04-20 08:38

[세계 CC 탐방] 트윈 도브스 CC

트윈 도브스(Twin Doves)는 한국의 전자랜드가 운영하는 한국계 골프장이다. 2010년 9홀 개장, 2011년 11월에 27홀이 완공되었다. 골프장 내 30개의 골프텔이 준비되어 있어 골프장을 찾는 한국 골퍼들에게 매우 적합한 구조이며, 골프 지망생들의 겨울 전지훈련에도 안성맞춤의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트윈 도브스 코스는 도그 레그가 거의 없고(2개만 도그 레그) 페어웨이가 넓으며, 그린이 크고 기복이 심한 것이 특징이다. 그린 스피드는 매우 빨라 평소에도 9.6피트를 유지하고 있다. 그린과 페어웨이에는 모두 패스팰럼이 식재되어 있으며, 미국의 피터 루소가 설계했다.

골프장은 공항에서 30km 지점에 위치해 접근성이 매우 뛰어난 지리적인 이점을 갖고 있다. 회원제로서 평일은 3일 전에 일반인의 부킹을 받는다. 회원 360명 중 한국인 50%, 베트남인 30%, 대만인 12%, 일본인 3% 정도라고 한다. 고객의 50%는 한국인이다.

5월 중순부터 12월까지는 우기지만 스콜성이라 라운드에는 크게 지장 없다. 날씨의 특색에 맞게 번개를 피하는 곳이 13곳이나 있어 골퍼들에 대한 세심한 배려를 엿볼 수 있다. 성수기인 1월에는 1만 라운드를 소화하며 비수기에는 6000라운드 정도로 1년에 8만 라운드가 치러진다고 하니 연중 성업인 셈이다. 베트남골프협회로부터 베스트 클럽하우스로 선정된 바 있다. 베트남에 주로 서식하는 베트남 갈매기들이 한가로이 노니는 장면이 조용하고 평화로운 이곳을 그대로 웅변해주고 있다.



루나(Luna) 코스(파36, 3605야드), 스텔라(Stella) 코스(파36, 3525야드), 솔레(Sole) 코스(파36, 3614야드) 등 모두 9홀 3코스로 이루어져 있으며, 매 코스가 시작될 때마다 티 박스 옆에 잔디로 만들어진 비둘기 로고와 코스 이름이 새겨져 있다. 전체적으로 나무가 많이 없고 중간중간 링크스풍의 모습도 나타난다.

루나 6번 홀(파4, 414야드)은 티잉 그라운드 왼쪽부터 100야드 길이의 벙커들과 링크스 풀이 어우러져 멋진 홀의 모습을 보여준다.

루나 9번 홀(파5, 555야드)은 티잉 그라운드 앞부터 큰 물이 페어웨이 오른쪽으로 길게 이어지며 300야드 지점부터 그린 앞까지 크고 긴 호수가 도전성과 아름다움을 동시에 갖추고 있다. 그린 공략 시 슬라이스를 주의해야 한다.

스텔라 코스는 파3와 파5가 각각 1개씩이며 7개 홀은 모두 파4로 구성되어 있다. 키가 큰 종려나무들과 야자수가 페어웨이 양쪽으로 늘어선 모습이 자주 등장한다. 남국의 멋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분위기다.



스텔라 8번 홀(파4, 452야드)은 오르막에 긴 파4로 투온은 거의 포기해야 한다. 페어웨이 왼쪽으로 링크스풍은 물론 사막에 있는 듯한 느낌이 들 만큼 벙커들이 줄지어 이어지며, 왼쪽으로 9번 홀이 마주하고 있다.

스텔라 9번 홀(파4, 411야드)은 살짝 내리막 홀이며, 전면 페어웨이에 무수한 벙커들이 티 샷 한 볼을 삼키려 하듯 기다리고 있다. 그야말로 칠 곳이 없을 정도의 모습이다. 그린 60야드 지점에서 30야드 폭의 물길이 가로지르고 있는 상황이다. 티 샷이 벙커에라도 들어간다면 세컨드 샷이 매우 어려워진다. 이때 레이아웃을 통한 끊어가기 전략이 필요할 수도 있다.

솔레 6번 홀(파4, 442야드)은 티 박스 앞 물길이 가로질러 오른쪽 페어웨이의 그린 120야드에서 다시 왼쪽으로 가로지르고 있다. 그린 60야드 앞부터 큰 벙커가 가로막고 있으며, 벙커 앞의 물길은 크고 작은 돌들이 갈수기여서 그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어 더욱 자연스러운 멋을 느낄 수 있다.

솔레 7번 홀(파5, 594야드)은 길고 서드 샷을 할 때 오르막이어서 최소 630야드는 봐야 한다. 그린 앞쪽의 벙커들이 막아서고 있어 스리온은 거의 불가능하다.

한국인에 의해 만들어진 멋진 27홀 코스다. 이곳 베트남 호찌민시를 방문한다면 빼놓을 수 없는 명문 골프장에서의 라운드를 강추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