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모란미술관 이연수 관장, “명작은 선량한 인간성에서 나와”

기사입력 2021-10-29 09:50

[감성 솔솔! 미술관 여기]

이연수 관장은 자연에 심취하는 습관을 가진 사람이다. 자연과 밀접하게 교제하는 삶을 최상으로 친다. 미술의 여러 장르 중 조각이 자연과 가장 잘 어울린다는 지론의 소유자이기도. 이런 그에게 가장 인상적인 미술관은 덴마크 코펜하겐에 있는 루이지애나 현대미술관(Louisiana Museum of Modern Art)이었다지. 자연과 조각이 잘 어우러진 이 미술관에서 영감을 받은 그는 마침내 조각 작품들을 근간으로 한 모란미술관을 건립하기에 이르렀다.

“원래 이곳의 자연 경관이 마음에 들어 미술관 터로 정했다. 조경을 하면서도 자연의 순리에 따랐다. 이곳에 있었던 나무와 돌, 풀들을 가급적 그대로 두고 자연스러움이 묻어나는 경관을 조성했다.”


(브라보 마이 라이프 DB )
(브라보 마이 라이프 DB )


별다른 손질을 하지 않은 정원이 오히려 운치를 자아낸다. 인위적 기교로 세련미를 추구하는 여느 미술관들과 다소 다른 분위기다.

“모란미술관 자체가 자연에 의해 만들어진 작품이라 말하고 싶다. 그렇기에 행복하다. 자연 안에서 자연을 배우며 성장하는 나 자신을 느낄 수 있어서.”

사립미술관마다 만성 적자로 고전하더라. 모란미술관은 어떤가?

“말도 마라. 지난 30여 년간 매해 2억 내지 3억 원의 적자가 발생했다. 재정 문제로 보자면 겁 없이 뛰어든 셈이지. 그러나 앓는 소리 할 것 없다고 생각한다. 미술 발전을 위한 봉사활동쯤으로 여기면 된다.”

한국화가 김병종 선생에 따르면 일본에는 1만 개 이상의 미술관이 있는 반면, 한국엔 겨우 160개 정도가 있을 뿐이다. 너무 또렷하게 대비된다. 한국의 문제는 어디에 있다고 보는지?

“사람들은 여전히 예술보다 오락을 더 즐긴다. 어려서부터 미술을 경험하지 못한 채 성장하는 교육 환경에도 폐단이 많다. 모란미술관은 개관 이래 줄곧 어린이와 청소년 대상 미술 체험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운영해왔다. 미술의 토양을 다지는 데 꼭 필요한 일이라 봤기 때문에.”

선생이 생각하는 좋은 미술 작품, 좋은 미술 작가란?

“처음엔 뛰어난 재능을 지닌 작가가 좋은 작품을 생산하는 걸로 알았다. 그러나 그게 아니었다. 30년의 경험을 통해 알고 보니 작품은 곧 작가의 인성 그 자체더군. 사람의 됨됨이가 좋아야 좋은 작품이 나오는 것 같다. 영혼이 실린 명작은 선량한 인간성에서 나온다는 얘기다.”

작품과 작가는 분리해서 봐야 하지 않나? 어떤 비범한 부류는 인격보다 광기 어린 몰입으로 창작의 질을 높인다.

“그들을 일컬어 천재적 재능의 소유자라 하겠지. 아쉬운 건 너무 빨리 스스로 삶을 마감하는 천재들이 있다는 점이다. 모란미술관과 인연을 맺은 작가들 중에도 돌연히 떠난 이들이 있다. 난 그들을 위해 해마다 천도제를 올린다.”

이 관장은 독실한 불자다. 인상적인 건 묘원의 무덤을 최고의 미술로 치는 심미안이다. “묘보다 뛰어난 조각 작품이 있을까? 봉분의 곡선미처럼 아름다운 게 다시 있을까?"

그는 미술관 옆에 있는 모란공원을 즐겨 거닌다고 한다. 묘지에서 삶과 죽음을, 그리고 예술을 성찰하는 것 같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