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반려견과 노는 이 직업, 시니어에 "딱이네!"

기사입력 2020-04-06 17:23

운동도 하고, 힐링도 되고··· 떠오르는 새 일자리 '도그워커'

(셔터스톡)
(셔터스톡)

반려동물과 사는 인구가 급증하면서 새로운 시니어 일자리로 떠오르는 직업이 있다. 바로 ‘도그워커’(Dog Walker). 바쁜 일상으로 시간이 부족한 견주를 대신해 함께 산책을 하며 반려견의 건강을 챙겨주고 스트레스 해소를 도와주는 일이다.

미국과 유럽에서는 이미 고소득 직업으로 각광받고 있다. 반려견과 함께 지내는 맞벌이 가정과 1인 가구가 늘면서 국내 도그워커의 수요도 점차 늘어날 전망이다. 반려견에 대한 기본 정보와 도그워킹에 필요한 지식을 갖춘 뒤 자격증을 취득하면 일할 수 있다. 도그워킹 서비스를 원하는 사람과 도그워커를 매칭하는 플랫폼을 이용하면 된다.

국가에서 발급하는 자격증은 없다. 민간자격증 취득 방법으로는 크게 두 가지가 있다. 국제 인증 도그워커 아카데미 등의 교육기관에서 반려견과의 소통법, 교육법, 성향 파악법, 도구 사용법 등을 배운 뒤 취득하는 방법과 도그워커를 고용하는 업체에서 주관하는 4주 과정의 교육을 받고 수령하는 방법이 있다.

간혹 지자체에서도 수강생을 모집한다. 수강료는 교육기관에 따라 10만 원선. 강의를 다 받고 활동할 수 있는 자격이 되면 전액 혹은 반액을 환급해준다.

수입은 업무 시간에 따라 차이가 있다. 보통 1시간씩 월 5회 서비스를 제공할 경우 평균 40만 원 정도를 번다. 정기적으로 서비스를 이용하는 견주들이 단골이 되면 하루 두세 시간 일하고 한 달에 70만~100만 원의 고정수익을 올릴 수 있다. 실제로 왕성하게 활동하는 도그워커의 수입은 월 200만~300만 원 선이다.

하루 종일 일하지 않아도 되고, 업무 스트레스도 별로 받지 않는다는 게 가장 큰 장점. 반려견과 함께하는 시간이 힐링도 되고 운동도 할 수 있게 해줘 특히 시니어에게 일석이조의 일자리로 소개되고 있다.

관련기사

이어지는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