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카드뉴스] 젊음의 질주는 계속된다

기사입력 2024-02-06 08:00










코로나19와 맞물린 긴 공백기. ‘이 또한 지나가리라‘면서 마음을 다잡은 정찬은 KBS 2TV ‘피도 눈물도 없이‘로 활동 기지개를 폈다.

“아픔의 감정에 휩싸이고 싶지 않아서 부단히도 노력했어요. 제가 찾은 마음이 건강해지는 답은 감정 기복을 줄여야 한다는 것이었죠.”

“작품 속에서 제복을 입은 적이 한 번도 없어요. 이번 작품에서도 회장님 역할을 맡았죠. 언젠가는 액션물·장르물에 출연하고 싶어요.”

바이크 라이딩, 스킨스쿠버 다이빙, 사격 등 아웃도어 취미 활동을 즐기는 그는“감정의 기복이 줄어드는 방법”이라고 말한다.

42세에 아빠가 된 정찬은 ‘늦은 육아’ 또한 젊음의 비결이라고 자평했다. 올해로 8년 차 ‘싱글 대디’인 그는 자녀와 함께 성장 중이다.

“부모의 역할은 참 중요해요. 저는 아이들과 장난도 잘 치지만, 잘못한 부분은 확실히 짚어줍니다. 일상이 행복해서 연애 생각도 딱히 없어요.”

‘배우’와 ‘아빠’를 인생에서 제일 중요한 역할이라고 생각하는 정찬. 아카데미상 수상, 손자 · 손녀 안아보기를 버킷리스트로 꼽는다.


To. 브라보 독자

“40~60대는 나를 사랑하고, 사랑하는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천천히 건강하게 나이 드시기를 바랍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300

브라보 인기기사

  • 노화 늦추는 운동법 따로 있다… “신체 대사 증가가 핵심”
  • 중년이여 나쁜 다이어트에서 탈출, 숫자 아닌 몸을 치료하라!
  • 퍼스널컬러·메이크업 전문가가 말하는 중년의 꾸미는 법
  • 일본식 정년 연장, 계속고용 정책에 숨겨진 3가지 핵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테마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