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예술가들이 바라본 ‘노인의 시간’은?

기사입력 2022-10-26 10:40

탑골미술관, 노인의 시간 담은 ‘남겨둘 시간이 없답니다2’ 전시 개최

▲‘남겨둘 시간이 없답니다’(No Time to Spare) 2 전시 전경(서울노인복지센터)
▲‘남겨둘 시간이 없답니다’(No Time to Spare) 2 전시 전경(서울노인복지센터)
서울노인복지센터(관장 희유)가 주최하고 탑골미술관이 주관한 노인의 날 기념 탑골미술관 첫 미디어아트 전시 ‘남겨둘 시간이 없답니다’(No Time to Spare)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어 ‘시간’을 주제로 미디어아트와 노인을 매개하고, 과거‧현재‧미래의 과정을 담은 두 번째 전시 ‘남겨둘 시간이 없답니다 2’가 릴레이로 개최된다.

서울노인복지센터 내에 자리한 탑골미술관은 미디어아트 전시 ‘남겨둘 시간이 없답니다’(No Time to Spare)를 지난 9월 22일(목)부터 10월 15일(토)까지 진행한 바 있다. 해당 전시는 디지털 미디어 환경 속에서 어르신에게 다양한 문화예술 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기획됐다. 시각을 넘어 오감으로 느낄 수 있는 인공지능 로봇, 인터랙션 설치, AR, 어플리케이션 등 다양한 디지털 매체를 활용한 미디어아트 작품을 선보였다.

이번 전시는 10월 2일 노인의 날을 맞아, 어르신의 축적된 삶의 서사를 재조명하는 작품이 함께 담겨 전시의 의미를 더했다. 또한 서울노인복지센터에서 진행된 사전 워크숍을 통해 미디어아트 작업으로 재탄생한 어르신들의 이야기를 담은 아르동(남기륭), 우박 스튜디오의 신작도 확인할 수 있다.

(서울노인복지센터)
(서울노인복지센터)
지난 전시에서 과거의 흔적과 현재의 시간을 발견하며 하나의 축을 만들었다면, 이번에는 미래로 향하는 길목에서 ‘과정’에 초점을 두고 열린 시간을 탐험한다. 전시는 관객과 작품을 매개하는 틀이라는 관점에서, 이번 전시는 전개 형식을 바꾸고 맥락을 만드는 방법론 자체를 해체해 ‘현재’라는 시간으로 시점을 이동시키고 있다. 전시를 종결된 시간으로 끝맺음하지 않고, 과정주의에 근거해 경험의 층을 쌓아 올리는 것이다.

전시명 ‘남겨둘 시간이 없답니다’는 어슐러 르 귄(Ursula Le Guin)의 생애 마지막 선집 ‘No Time to Spare’을 참고해 그 맥락을 이어간다. ‘우리의 삶에서 할 일이 없는 시간을 찾아낼 수 없고, 그 때문에 남겨둘 시간도 없다’는 책의 표현에서 늙고 스러지는 것 대신 끈기 있고 명료한 삶의 시간을 보내는 우리의 모습을 찾을 수 있다. 자신만의 온전한 시간으로 시간의 겹을 쌓아 몸의 지식을 갖고 있는 사람에게 남겨둘 시간은 없다. 전시는 이러한 ‘이야기의 시간’을 경유하며 과거와 현재, 미래를 잇는 과정을 담는다. 이를 바탕으로 소외된 존재와 감각을 다시 살피고, 서로의 이야기를 공유하며 현재를 꿰는 시간의 과정으로 열린 세계를 조망하게 한다.

전시를 기획한 이진 큐레이터는 “서울노인복지센터 어르신들 뿐만 아니라, 노인과 노인 주변부에 머문 타자들을 포옹하고자 전시와 함께 심리적 배리어 프리 실천을 위한 여러 장치들을 설치했다”라며 “평소와 미세하게 다른 여러 배려들을 관객이 몸소 느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시 ‘남겨둘 시간이 없답니다 2’는 오는 10월 30일(일)까지 아트스페이스 이색에서 만나볼 수 있다. 운영시간은 매일 오후 12시부터 7시까지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300

브라보 인기기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테마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