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낡은 전통주에 색을 입히는 우리술 이야기꾼

기사입력 2022-06-14 08:09

전통주 안내서 '대동여주도' 이지민 대표

공기가 슬슬 눅진해지는 봄의 끝, 압구정의 한 사무실을 찾았다. 자리에 앉자마자 뽀얀 빛깔의 전통주를 투명한 잔에 쪼르륵 따르는 소리가 들렸다. 웃음을 머금은 인사와 술에 대한 친절한 설명은 덤이다. 더워진 날씨 탓인지, 톡 쏘는 술의 시원함 덕인지 이지민 대표가 권한 ‘웰컴 드링크’는 특히 달큰했다.

▲이지민 대동여주도 대표.(주민욱 프리랜서)
▲이지민 대동여주도 대표.(주민욱 프리랜서)

이지민 대표는 전통주 안내서 역할을 하는 ‘대동여주(酒)도’를 운영하고 있다.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 카페, 인스타그램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우리술 이야기를 전한다. 영상제작자 남편과 홍보 영상도 만든다. 만화로 명주를 알리고, 전통주 칵테일 레시피와 더불어 곁들일 안주를 추천하는 등 콘텐츠도 다양하다. 특유의 감각으로 전국 방방곡곡의 술을 재밌게 소개할 뿐 아니라 식음 분야 인사들과 적극적으로 협업해 전문성도 잡았다.

특히 2016년 ‘우리술 릴레이 샷’을 기획해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표창을 받았다. 셰프, 소믈리에, 방송인까지 각계각층 유명 인사들이 전통주를 선보이고 마신 뒤 다음 사람을 지목하는 방식의 영상 캠페인으로, 당시 꽤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이어 2017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방한 때 청와대 만찬주,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리셉션 만찬 때 세계 정상 건배주 등 굵직한 국가 행사에 자문을 맡기도 했다.

진흙 속에 묻힌 진주(酒)

주류계에서 뾰족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그도 처음엔 전통주가 고리타분하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LG 와인사업부에 근무하던 시절, 전통주 유통 사업을 하던 동료의 권유로 우연히 양조장을 방문한 후 문득 깨달았단다. 우리술을 알려야겠다고 말이다. 명인들과 교감하고 좋은 우리술을 경험해보니 고유의 문화, 역사 등은 매우 훌륭했다. 그러나 홍보나 마케팅이 취약해 어려움을 겪는 걸 보니 소명 의식이 생긴 것이다.

“명인이 운영하는 곳인데도 현장이 너무 열악하더라고요. 술에 얽힌 이야기나 만드는 과정을 엮어 홍보하면 술을 만드는 사람도, 사 마시는 사람도 좋을 거라 생각했어요. 첨가물을 넣지 않고 순수하게 좋은 재료로만 빚은 전통주가 정말 많거든요. 희석식 소주, 감미료 탄 막걸리가 아니라 제대로 된 명주요. 레드·화이트·로즈와인, 위스키처럼 정형화되고 규격화된 외국 술과 달리 우리술은 감, 사과, 달래, 비파, 무화과, 밤, 들국화 등 재료부터 정말 다채로워요. 어울리는 음식도 다 다르고요.”

(주민욱 프리랜서)
(주민욱 프리랜서)

‘우리술’ 권하는 사회

두 달을 고민한 끝에 2014년, 김정호 선생의 대동여지도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대동여주도라는 문패를 달았다. 산천에서 난 신선한 재료로 좋은 술을 만들지만 잘 알려지지 않은 양조장을 찾아 전국 방방곡곡을 다닌다는 취지와 부합해서다. 정보조차 없는 양조장이 대부분이라 초기에는 자료를 만들기 위해 발로 뛰며 명인들을 직접 만났다. 언론에 나온 기사와 직접 제작한 영상 등을 하나하나 보여주며 신뢰를 쌓았다. 그 덕에 이 대표는 전통주 업계에서 떠오르는 유명 인사가 됐다. 이제 사무실 냉장고에는 홍보 명목으로 받은 각종 전통주가 가득 채워져 있다.

그는 하루빨리 우리 농산물로 만든 증류주로 회식하고, 퇴근 후 가족과 식사할 때 맥주가 아닌 막걸리를 곁들일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 “한국에는 ‘부어라 마셔라’ 하는 문화가 다른 나라보다 강하게 자리 잡은 것 같아요. 알코올 맛이 많이 나는 공장 술을 한데 섞어 마시고 숙취에 시달리기보다 음식과 술의 풍미를 살려 음미하는 게 더 즐겁지 않을까요. 음주법이 바뀌어야 우리술의 가치도 덩달아 올라갈 거예요. 앞으로 국가 기관이나 지자체와 더 많이 협업할 예정이에요. 사람들이 꾸준히 우리 술이 ‘당기도록’ 잘 안내해야죠.”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