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코로나 걸려 면역됐다면… "3·4차 백신 3개월 후 맞아야"

기사입력 2022-05-13 13:37

1·2차는 확진일 3주 뒤, 3·4차는 3개월 뒤로 기준 변경

▲60세 이상 사전예약자에 대한 코로나19 4차 예방접종이 시작된 25일 서울 강서구 부민병원을 찾은 시민들이 4차 백신 접종을 위한 예진표를 작성 하고 있다.(이투데이DB)
▲60세 이상 사전예약자에 대한 코로나19 4차 예방접종이 시작된 25일 서울 강서구 부민병원을 찾은 시민들이 4차 백신 접종을 위한 예진표를 작성 하고 있다.(이투데이DB)
코로나19 확진 이력이 있는 사람의 백신 접종 간격 기준이 변경됐다. 코로나19 확진 이력이 있으나 3·4차 추가 접종을 희망하는 사람은 확진일로부터 최소 3개월 뒤에 백신을 맞을 수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변경된 ‘코로나19 확진자의 예방접종 간격’ 기준을 12일부터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변경된 기준에 따르면 접종을 희망하는 확진자의 기초 접종(1·2차)은 확진일로부터 3주 후, 추가 접종(3·4차)은 확진일로부터 3개월 후 접종받을 수 있다.

기존 확진자는 증상이 회복되거나 의무 격리 기간이 해제되면 기초·추가 접종이 가능했다. 그러나 12일부터는 일정 간격 이후에 접종할 수 있게 됐다. 추진단은 접종 간격 설정에 대해 “누적 확진자 수가 크게 증가함에 따라 감염으로 획득되는 자연면역 효과를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1·2차 기초 접종은 확진일로부터 3주가 되는 날짜가 2차 접종 권고일보다 뒤라면 확진일부터 3주 이후에 접종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3·4차 추가 접종의 경우 확진일로부터 3개월째 되는 날짜가 2·3차 접종 권고일보다 멀다면, 확진일 3개월 뒤에 추가 접종을 맞는 것이 좋다. 4차 접종 역시 3개월 이후 맞아야 하는 점은 동일하나, ‘3차 접종일 이후 반드시 4개월 지난 뒤’라는 조건이 덧붙는다.

추진단은 확진 이력이 있어도 접종 대상자라면 3·4차 접종을 받을 수 있으며, 접종을 희망하는 경우 접종 간격 준수하여 접종할 것을 당부했다. 다만, 이전 접종 후 간격과 확진 후 간격을 고려해 둘 중 늦은 시점 이후에 접종할 것을 권고했다.

확진자의 3, 4차 접종은 권고하지 않으나 본인이 원하면 맞을 수 있다. 4차 접종은 60세 이상만 접종할 수 있으며, 12일 기준 60세 이상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률은 22.3%다.

추진단은 “안전성의 문제가 아닌 효과성을 고려한 조치”라며 “권고 간격 이전에라도 본인이 접종을 희망하는 경우 기존과 같이 접종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감염을 통해 얻은 자연면역의 효과와 지속기간을 고려해 감염된 경우에는 정해진 접종 간격에 따라 접종받기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