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세계 최고령 日 다나카 여사 119세로 별세

기사입력 2022-04-28 10:07

장수 비결로 '음식과 배움' 꼽아

▲올해 1월 생일축하를 받고 있는 다나카가네 여사(다나카가네 공식 트위터)
▲올해 1월 생일축하를 받고 있는 다나카가네 여사(다나카가네 공식 트위터)

세계 최고령자로 기네스에 올랐던 일본의 다나카가네(田中力子) 여사가 119세로 세상을 떠났다.

1903년 1월 2일 후쿠오카의 한 농가에서 태어난 다나카 여사는 116세가 되던 2019년 3월 영국 기네스월드레코드에 남녀 통틀어 ‘생존해 있는 사람 중 세계 최고령자’로 기록됐다.

이후 생일이 다가올 때마다 후쿠오카 현의 지사나 시장이 다나카 여사를 찾아 축하 하는 것이 행사가 되었다.

다나카 여사가 입원해 있던 요양원에 따르면 여사는 생전에 초콜릿과 탄산음료를 좋아했으며, 곱셈이나 나눗셈과 같은 연산 문제를 즐겨 풀었다. 또 다른 노인들과 함께 종종 체스를 두었으며, 시를 쓰는 것을 좋아했다.

여사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장수의 비결로 ‘음식과 배움’을 꼽았다.

지난해에는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 주자로도 나설 예정이었지만, 코로나 감염 우려가 있어 취소된 바 있다.

한편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다나카 여사의 사망으로 오사카부 카시와바라시에 사는 타츠미후사(巽フサ, 115세)씨가 일본의 최고령자가 되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