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최고 시니어 모델 찾자” 동덕여대 졸업패션쇼 공개오디션 열어

기사입력 2022-03-23 17:23

프로 모델과 나란히 설 기회… 졸업생 작품 입고 런웨이에

▲23일 진행된 동덕여대 패션디자인과 졸업작품전을 위한 시니어모델 공개오디션 현장.(이준호 기자)
▲23일 진행된 동덕여대 패션디자인과 졸업작품전을 위한 시니어모델 공개오디션 현장.(이준호 기자)
동덕여대 패션디자인과 졸업작품전을 위한 시니어 모델 공개오디션이 23일 동덕여자대학교 디자인연구센터에서 진행됐다.

이번 공개오디션은 5월 17일 크레스트72에서 개최되는 동덕여대 패션디자인과 졸업작품전을 위한 것이다. 동덕여대 패션디자인학과는 패션 업계에서 많은 인재 배출로 주목받는 교육기관 중 하나로, 이들의 졸업패션쇼에는 프로 모델이나 연예인들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정도로 전통과 권위를 자랑한다. 지난해에는 국내 대학 최초로 유튜브 채널을 통한 온라인 쇼로 진행되기도 했고, 김명애 총장이 직접 모델로 나서 화제가 됐었다.

이 대학에서 시니어 모델을 졸업작품 패션쇼에 기용하는 것은 올해로 3번째다. 시니어 모델을 학생들의 졸업패션쇼에 기용하는 것은 대학 측의 중‧장년 의상에 대한 관심의 표현이기도 하다.

학과 관계자는 “중‧장년을 위한 의상은 소비자의 체형 등을 고려해 시니어 모델을 기용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베이비부머들이 패션업계의 주요 소비자로 주목받으면서, 이들의 수요를 만족시킬만한 의상 디자인을 공급하기 위해 교육 과정에도 반영 중”이라고 말했다.

▲23일 진행된 동덕여대 패션디자인과 졸업작품전을 위한 시니어모델 공개오디션 현장.(이준호 기자)
▲23일 진행된 동덕여대 패션디자인과 졸업작품전을 위한 시니어모델 공개오디션 현장.(이준호 기자)

이번 오디션에는 약 300여 명의 시니어 모델이 몰려 높은 경쟁을 보였다. 이 중 약 50여 명의 예선 통과자가 이날 오디션에 참가했다. 동덕여대 측은 8명의 시니어 모델을 선발해 약 40여 명의 다른 프로 모델과 함께 오는 5월에 개최되는 졸업패션쇼의 런웨이에 세운다는 계획이다.

행사를 기획‧연출한 아시아시니어모델협회 주윤 회장은 “최신 많은 시니어 모델이 배출되는 것에 반해 설 무대가 없어, 시니어 모델 선발대회에서 참가비를 요구하거나, 의상 구매를 강요하는 등 부작용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이번 오디션과 같이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되는 다양한 행사를 준비해, 많은 시니어 모델이 설 수 있는 여러 무대를 마련하고 싶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