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찌는 듯한 더위, 땀을 식히며 읽어볼 만한 신간

기사입력 2018-08-10 08:49

[신간] 브라보 독자가 읽어볼 만한 새 책

찌는 듯한 한여름 더위, 잠시 땀을 식히며 읽기 좋은 신간을 소개한다.


본과 폰, 두 사람의 생활 (본, 폰 저ㆍ미래의창)

▲'본과 폰, 두 사람의 생활' 표지 이미지(미래의창)
▲'본과 폰, 두 사람의 생활' 표지 이미지(미래의창)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 75만 명을 돌파하며 전 세계 네티즌의 워너비로 떠오른 한 60대 부부가 있다. 바로 본(bon)과 폰(pon)이다. 일본의 평범한 부부였던 두 사람은 어느 날 딸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한 장으로 화제가 됐다. 백발의 머리로 커플룩을 입고 데이트를 즐기는 노부부의 모습을 담은 사진이었다. 조용하고 온화한 성격의 남편 본과 활발하고 다혈질인 아내 폰. 상반된 성격 탓에 종종 싸우기도 했지만, 남편이 은퇴한 뒤에야 비로소 둘만의 평화로운 시간을 갖게 됐다는 두 사람이다. 결혼한 지 어언 37년 차, 함께할 수 있는 지금 이 순간이 그 어느 때보다 행복하고 소중하다는 이들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알콩달콩한 일상을 공유한다. 네티즌이 주목하는 것은 무엇보다 이들의 감각적인 커플 패션. 똑같은 디자인이 아닌, 비슷한 무늬와 소재의 옷을 적절하게 매치해 같은 듯 다른 시밀러룩을 선보인다. 책에는 평소 부부가 자주 착용하는 커플룩 아이템과 스타일링 비법, 쇼핑 노하우 등을 보기 쉽게 정리했다. 아울러 그동안 두 사람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람들에게 받아왔던 질문들과 그에 대한 답을 실었다. 커플룩에 도전해보고 싶은 시니어에게 친절한 안내서가 될 것이다.


지금이 내 인생의 골든 타임(이덕주 저ㆍ초록비책공방)

▲'지금이 내 인생의 골든 타임' 표지 이미지(초록비책공방)
▲'지금이 내 인생의 골든 타임' 표지 이미지(초록비책공방)

장수시대를 맞이해 이전의 노인 세대와는 다른 사고방식과 행동양식을 가진 ‘신노년 세대’의 문화를 이야기한다. 나이의 고정관념을 벗어나 도전적으로 살아가는 이들의 사례를 담았다. 아울러 은퇴 후의 시간을 ‘인생의 골든타임’으로 만드는 실용적인 정보를 제공한다.


누가 내 유품을 정리할까?(김석중 저ㆍ지택코리아)

▲'누가 내 유품을 정리할까?' 표지 이미지(지택코리아)
▲'누가 내 유품을 정리할까?' 표지 이미지(지택코리아)

유품 정리를 배우기 위해 한국과 일본을 오간 저자가 자신의 경험을 통해 말하는 유품의 의미와 한·일 노년의 삶. 유품 정리뿐만 아니라 고독사 문제를 비롯한 사회 현상, 문화생활 등에 대해 한국 베이비붐 세대와 일본 단카이 세대의 차이점을 지적한다.


무인도의 이상적 도서관(프랑수아 아르마네 저ㆍ문학수첩)

▲'무인도의 이상적 도서관' 표지 이미지(문학수첩)
▲'무인도의 이상적 도서관' 표지 이미지(문학수첩)

‘당신이 무인도에 갇히게 된다면 가져갈 책 세 권은 무엇입니까?’라는 질문에 대해 전 세계 유명 소설가, 시인, 극작가 등 196명이 내놓은 답변을 모았다. 개성 넘치는 작가들의 문체처럼 다양한 도서들과 더불어 책을 선정한 이유, 그에 얽힌 흥미로운 일화까지 엿볼 수 있다.


칵테일 도감(칵테일 15번지 외 공저ㆍ한뼘책방)

▲'칵테일 도감' 표지 이미지(한뼘책방)
▲'칵테일 도감' 표지 이미지(한뼘책방)

도쿄 긴자의 유명 바텐더들이 엄선한 228가지 칵테일 레시피를 담았다. 마티니, 모히토 등 역사가 깊고 잘 알려진 칵테일은 물론, 레인보우, 사케티니 등 독특하고 실험적인 칵테일도 소개한다. 생생한 사진과 아이콘으로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보기 쉽게 구성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