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카드뉴스] 삶의 흔적을 담은 손

기사입력 2024-05-13 08:15

1

“각얼음을 연상시키는 액세서리로 무장한 아버님의 손.”

2

“삼천포에서 미용실을 하는 어머님의 손.”

3

“친할머니의 손. 할아버지가 돌아가신지 10년이 넘었지만 반지는 여전하다.”

4

“성북동 새이용원 이덕훈 이발사의 손.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 이발사다.”

5

“동양적인 패턴의 팔찌와 넥타이핀이 눈길을 끄는 어느 아버님의 손.”

6

“개량한복을 캐주얼하게 소화하신 어머님의 손. 옥으로 된 팔찌가 트렌디하다.”

김동현

시니어 스트리트 패션 전문 사진작가. 2019년 멋진 할아버지를 찍은 뒤 ‘나만 할 수 있는 일’에 셔터를 누르고 있다. 작업 반경은 동묘에서 남대문 인근, 인사동까지. 50대에서 80대 사이의 멋쟁이 어르신을 발견하면 슬금슬금 다가가 인사를 건넨다. 저서로는 사진집 <멋(MUT : Street Fashion of Seoul)>이 있다.

에디터 조형애 출처 김동현 사진작가 디자인 유영현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댓글

0 / 300

브라보 인기기사

  • 매일 아침 ‘채혈 공포’ 그만… 한 번 붙이면 2주 간 혈당 측정
  • “당뇨병 관리 ‘명환자’로 슬기롭게 동행해야”
  • 고령자 교통사고 부른 저혈당, “고혈당만 문제 아냐”
  • 골치아픈 중년 뱃살, 혈당 관리하면 사라진다?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테마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