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카드뉴스] 중장년을 위한 한달살기 Tip

기사입력 2022-07-15 08:00









삶과 여행이 공존하는 한달살기는 중장년에게 딱 어울리는 여행이다. 한 달에 한 도시에 머무르며 달팽이처럼 10년째 한달살기를 하는 김은덕·백종민 작가가 공유하는 가성비 좋은 한달살기 팁을 참고해 떠나보자.


1 첫째도 날씨, 둘째도 날씨!

한달살기에서 가장 중요한 건 날씨예요. 며칠이 아니라 한 달을 머무르는데, 매일 비가 오거나 매일 덥거나 매일 춥다면 어떨까요? 나이 들수록 움직임이 자유롭지 않기 때문에, 날씨는 정말 중요해요. 중장년 분들은 시간 여유가 있어, 날씨가 좋은 때를 딱 맞춰 떠날 수 있을 거예요.


2 비교는 금물!

‘한국보다 oo하네’라는 비교는 좋은 것이든 나쁜 것이든 하지 말아야 합니다. 그 순간 내 여행의 격과 질이 뚝 떨어져요. 내가 다 안다고 생각했던 것이, 그 도시에서는 다를 수 있어요. 방문한 지역에 맞춘 삶을 살아야 만족스럽게 한 달을 보낼 수 있습니다. 더불어 신선한 자극도 받을 수 있을 거예요!


3 한 달 생활비 계산하기

한국에서 한 달에 얼마를 쓰는지 먼저 계산해보세요! 이 비용에 맞추면 풍족하지는 못해도 한달살기를 하는 데 전혀 무리가 없어요. 저희는 숙소비로 월 500달러를 책정했는데, 동남아라면 수영장과 헬스장까지 갖춘 곳에서 한달살기를 할 수 있어요. 생활비의 상한선과 하한선을 정하면 해외도 충분해요!


4 비수기를 노리자

저희 부부가 한국에서의 생활비로 해외에서 한달살기를 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는, 비수기에 떠났기 때문이에요. 9월에는 1인당 30만 원으로 태국으로 떠날 수 있었어요. 유럽도 비수기라면 왕복 70만 원으로 어디든 갈 수 있고요. 비수기에 떠난다면 항공료는 걱정하지 않아도 될 거예요.


5 숙소는 한곳에서 머무르기

숙소를 일주일에 한 번씩 옮기면 체력 소모가 너무 커요. 또 쓸 수 있는 돈은 한정적이니까 비용을 아끼면 좋잖아요. 한 달 동안 한 숙소에 머무르면 주인을 설득해서 할인받을 수 있어요. 집주인도 비용이 줄기 때문에 보통은 30%, 많으면 50%까지 할인해줘요.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