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서울대공원 봄맞이 한창... 봄나물 대축제 등 각종 행사도 마련

기사입력 2022-03-30 13:12

(서울대공원)
(서울대공원)

서울대공원 동물원이 봄맞이에 한창이다. 겨우내 동물들이 지낸 실내 공간과 시설물들은 묵은 먼지를 씻어냈고, 동물들도 단잠을 깨고 몸풀기와 단장에 들어갔다.

29일 서울대공원에 따르면 코끼리전담반에서는 봄맞이 대청소와 코끼리 야외 적응 훈련에 나섰다. 아시아코끼리 4마리가 겨우내 지낸 실내공간은 약 200㎏의 분변 수거를 시작으로 물청소와 환기를 위한 접이문 전면 개방을 시작했다.

야외 방사장도 코끼리 수영장 두 곳의 낙엽을 걷어내고 묵은 때를 청소한 뒤 물을 받아 준비를 마쳤다. 코끼리들이 감기에 걸리지 않게 온수 샤워도 마쳤다. 발에 낀 돌멩이를 제거하고, 웃자라거나 균열이 생긴 발톱도 정리했다.

(서울대공원)
(서울대공원)

천연기념물 제331호인 점박이물범을 비롯해 총 34마리의 해양 동물이 지내고 있는 해양관에서는 야외 방사장 대청소에 나섰다. 총 7칸의 방사장마다 150∼600t에 달하는 물을 완전히 빼고 물때와 벽 청소를 마쳤다.

이 외에도 어린이동물원에 사는 포니(말의 한 품종)는 야외에 돋아난 새싹을 뜯어 먹으러 사육사와 함께 산책길에 오르기도 했다. 아울러 기린들이 지내는 제1 아프리카관도 겨우내 깔아뒀던 내실 바닥의 톱밥을 깨끗이 제거하고 높은 층고의 위쪽 공간과 기린 진료 시 사용하는 보정 틀까지 묵은 때를 말끔히 제거했다.

한편, 서울대공원은 4월 1일에는 동물들에게 냉이, 쑥 등 제철 채소를 제공하는 봄나물 대축제와 행동 풍부화 특별 설명회를 진행한다. 장현주 서울대공원 큐레이터는 "봄나물 대축제에서는 동물이 어떤 감각 기관을 활용해 먹이를 탐색하는지 찾아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