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카드뉴스] 아픈 이를 위한 배려 가이드

기사입력 2022-03-25 08:00








건강을 잃어도 담담히 살아가는 사람들이 존재한다. 조한진희 ‘다른 몸들’ 대표는 "아픈 몸을 동정하거나 개인의 잣대로 판단하기보다 공동체의 동료로서 함께 살아가는 문화가 정착 돼야한다"고 말한다. 나와 다른 몸, 어떻게 존중하고 배려하면 좋을까?


정체성 존중해주기

아픈 사람이라는 정체성도 있지만, 그도 사회적인 지위나 이루고 싶은 목표가 당연히 있다. 그러나 계속 병에 대한 이야기만 한다면 어떨까? ‘아픈 몸’이라는 범위에 제한하지 않고 그 사람을 존중해주는 것이 건강한 관계를 만드는 방법이다.


알고 있는 건강 정보 강요하지 않기

무조건적인 조언보다 ‘내 지인도 너와 같은 증세가 있어서 이렇게 관리하고 있다는데, 한 번 들어볼래?’라며 동의를 구해보자. 아무리 고급 정보라도 당연히 좋아할 거라는 보장은 없다. 이미 주변의 간섭에 지쳤을지 모르기 때문이다.


“건강해질 수 있어”, “빨리 나으세요” 하지 않기

응원하는 의미로 사용했겠지만 아무리 노력해도 건강을 회복할 수 없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그 사람들에게는 이 말이 ‘내가 건강을 회복하지 못하는 건 노력이 부족해서인가?’라며 자책하게 만들 수도 있다.


하지 말라는 ‘훈수’보다 같이 하자고 ‘제안’하기

“밀가루 줄이고 채소 위주로 먹어야지”라든가, “집에만 있지 말고 좀 움직여” 같은 훈수보다 “기분 전환도 할 겸 한강에 같이 바람 쐬러 갈래?” 처럼 할 수 있는 것 중에서 좋은 선택지를 골라 함께 해주는 편이 훨씬 좋을 수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