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새해 새삶 정돈 위한 인맥 잘라내기

기사입력 2022-01-11 10:36

[새삶 정돈, 남길 것과 버릴 것] Part.3 인맥 정리를 위해 고려해야 할 것들

한국 사회에서는 인맥이 곧 스펙이다. 반면 불편한 인간관계는 걱정근심의 씨앗이 되기도 한다. 인간관계는 채우기만큼 비우기도 중요하다. 인간관계를 효과적으로 정리하는 법, 그리고 소중한 인간관계를 관리하는 법. 그 속에서 소중한 이들과 남은 인생을 행복하게 살아가는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전화번호부나 카카오톡 메신저 친구 목록을 훑어보자. 정기적으로 연락하는 사람을 속으로 헤아려보자. 그중 술집에서 우연히 마주쳤을 때, 초대받지 않은 술자리를 함께해도 당혹스러워하지 않을 사이는 몇 명이나 되는가?

이는 영국 인류학자 로빈 던바(Robin Dunbar)가 제시한 개념 ‘던바의 수’(Dunbar’s Number)의 정의다. 한 사람이 가질 수 있는 진정한 사회적 관계의 최대치이며, 모르는 사람들과의 술자리에 동석할 수 있을 만큼 믿음직한 친구의 한계치다. 그의 연구에 따르면 150명 중 5~15명은 가까운 친구, 3~5명이 절친한 사이다. 개인의 성향에 따라 숫자는 더 줄어들 것이다.

하지만 여전히 ‘오래된 친구가 좋은 친구다’, ‘인맥이 돈이다’ 식의 말이 통하는 세상이다. 연락이 뜸하다 못해 얼굴도 가물가물한 사이지만 막상 연락처를 지우기는 쉽지 않다. 껄끄러운 순간을 만들까봐 ‘좋은 게 좋은 거다’라고 생각하며 소모적인 인간관계를 지속해나갈 수도 있다.

책 ‘관계 정리가 힘이다’의 저자 윤선현 베리굿정리컨설팅 대표는 “100명의 인맥을 맺는 동안 가장 소중한 한 명은 남이 될 수 있다”고 말한다. 그가 제시하는 관계 정리의 달인이 되기 위한 세 가지 훈련 방법 중 하나가 불편한 관계를 정리하는 것이다. 집 정리의 순서가 정리에서 정돈, 청소이듯, 내 주변의 ‘검은 빨대’ 같은 사람들을 정리해야 한다. 검은 빨대란 시간, 사람, 평판, 돈, 에너지를 빼앗아가는 사람이다.

그러므로 불편한 관계를 정리하는 일은 곧 스스로를 지키는 일이나 다름없다. 삶의 가치관이 맞지 않거나 타인의 시간과 돈, 감정을 하찮게 여기는 사람은 과감히 잘라내야 한다. 오래 알고 지낸 친구가 좋은 친구라고 으레 생각하지만 이 역시 마냥 맞는 말은 아니다.

윤 대표가 추천하는 가장 좋은 관계 정리법은 빛이 바래도록 자연스럽게 두기다. 관계의 끈이 서서히 옅어지게 두면 특별히 거절하거나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지 않아도 관계를 정리할 수 있다. 어색하고 불편한 마음이 들더라도 이를 참아내야 비로소 자유와 평화를 만끽할 수 있다.

새해에는 연락처를 지울 용기도 가져보자. 윤 대표는 “일단 삭제할 마음을 먹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환기되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혹시 추후에 전화가 걸려왔을 때 누구인지 모르고 받게 될까봐 걱정이라면 휴대폰을 잃어버려 전화번호가 삭제됐다는 핑계를 대거나, 주소록 이름에 아예 받지 말라고 저장해두면 된다. 책 ‘1일 1정리’를 펴낸 정리 트레이너 심지은 씨는 책 말미에 정리 미션 53개를 소개했다. ‘불필요한 명함 버리기’, ‘내 장례식 참석자 명단 만들기’ 등의인간관계 정리 미션이 해봄직하다.

정리가 끝났다면 남은 소중한 인맥에 시간과 정성을 쏟을 차례다. ‘1일 1정리’에 따르면 소중한 인맥, VIP란 만나면 기분 좋고 설레는 사람이다. 소중한 사람들에게 관심 표현하는 일을 어려워해서는 안 된다. 정리 전문가들은 휴대폰 주소록에 VIP 인맥 리스트를 만들면 큰 노력 들이지 않고도 그들을 챙길 수 있다고 설명한다. 관심사를 기록해두고, 짬 날 때 안부 메시지를 보내거나 짧은 전화 통화를 하는 걸로도 충분하다.

정리 이후의 삶에 대해 심지은 씨는 “무엇이 나에게 소중하고 필요한지 숙고하는 것이 일상이 되었고, 이러한 과정은 스스로의 삶을 돌아보게 했으며, 한층 더 나를 잘 이해하게 만들었다”고 적었다. 맺고 시작하기 좋은 시간이다. 오늘부터 나를 위한 인간관계 정리를 시작해보자.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기사

이어지는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300

브라보 인기기사

  • 노화 늦추는 운동법 따로 있다… “신체 대사 증가가 핵심”
  • 중년이여 나쁜 다이어트에서 탈출, 숫자 아닌 몸을 치료하라!
  • 퍼스널컬러·메이크업 전문가가 말하는 중년의 꾸미는 법
  • 일본식 정년 연장, 계속고용 정책에 숨겨진 3가지 핵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테마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