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가족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사례 여전히 극성

기사입력 2018-07-30 14:24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보이스피싱 피해액이 작년 한해에만 2천억 원을 넘어섰다. 또한 피해 건수는 전년도 보다 4027건(8.8%) 증가한 4만9948건으로 나타났다. 깜작 놀랄 통계다. 경찰청이나 금융감독원을 사칭하고 일단 사건에 휘말렸다고 겁을 준 후 은행에 있는 돈을 찾아서 냉장고에 보관하라고 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실소를 금치 못했다. 그런 말을 믿고 허술하게 보이스피싱을 당하는 사람도 있을까, 나는 절대 당하지 않으리라 했다. 당하는 사람들의 사연을 들어보면 가난하고 착한 서민들이 많고 어렵게 한푼 두푼 모은 정말 피 같은 돈이었다.

나는 절대 당하지 않는다고 큰소리 탕탕 쳤는데 이번에 보이스피싱을 당할 뻔했다. 이야기는 처조카로부터 카톡문자를 받으면서 시작되었다. ‘고모부 제 부탁 하나만 들어주세요’ 하면서 이런저런 안부근황을 물은 후 공인인증서에 문제가 있어 송금할 곳에 송금을 못하고 있으니 고모부가 대신 310만원을 보내주면 5시전에 고모부 통장으로 다시 돈을 넣어주겠다는 것이다.

이런 돈 부탁을 할 처조카가 아니어서 의심이 되었지만 그럴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지금 외출중이어서 당장은 곤란하니 몇 시 까지 보내야 하느냐고 전화를 걸어보니 방금 카톡을 하고 있었는데도 전화를 받지 않는다. 약간 의심이 갔다. 처조카의 동생에게 전화를 했다. 언니가 이런 카톡을 보내왔는데 진짜인지 네가 확인을 해 보라고 했다. 잠시 뒤 처조카한테서 전화가 왔다. 그런 카톡을 보낸 일이 없다며 누가 자신의 전화번호를 도용해서 보이스피싱을 하는 모양이라고 큰일 났다고 펄쩍 뛴다. 알고 보니 처조카의 이름을 사칭해서 여러 사람들에게 비슷한 내용의 카톡을 보내고 적극적으로 보내주겠다고 답을 해오는 사람에게만 통장계좌 번호를 알려주는 모양이다.

한참 뒤 처남댁이 전화를 해왔다. 딸로부터 돈을 보내달라는 문자를 받고 딸이 회사에서 뭔가 잘못을 해서 돈이 필요한 모양이라고 직감하고 한시바삐 보내줘야 한다는 생각밖에 안 들더라고 한다. 처남은 잔치 집에 다녀와서 술이 취해 잠을 자고 있었다. 처남댁이 통장하고 도장을 챙겨서 면소재지 은행으로 달려갈 참이었다. 면 소재까지는 멀어서 걸어가기가 곤란한 거리다. 누가 차로 태워주길 부탁해보려고 운전이 가능한 이집 저집을 다녔다. 운전해줄 사람을 찾지 못하자 술이 취해 자고 있는 처남을 흔들어 깨웠다. 이러는 과정에 시간이 제법 흘렀다. 그때 다행히 딸에게서 전화가 와서 가짜라는 것을 알았다. 처조카가 내 전화를 받고 엄마에게도 카톡을 보냈을 거라고 예측해서 전화를 한 것이 타이밍상 절묘하게 맞아 떨어진 것이다.

부모로서 자식의 문제니 마음이 급해서 술 먹은 사람을 깨워서 운전하라고 시킬 정도다. 돈도 돈이지만 급히 은행으로 돈 찾겠다고 차를 몰고 가다가 교통사고라도 나면 어쩌겠는가. 보이스피싱이 남의 가정을 풍비박산으로 내기에 충분하다. 특히 가족에 관련된 일이라면 당황하게 되고 그러다 보면 마음이 급해져서 이성이 마비된다. 이런 약점을 범인들은 노린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