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포토 에세이] 봄 햇살과 봄의 전령이 만나다

기사입력 2022-04-14 08:56

(최경인 사진작가)
(최경인 사진작가)


수양 벚꽃이 바람에 흔들리며

꽃향기를 흩뿌리면 봄 햇살이 그 자태를 따뜻하게 감싼다.

빛을 등진 벚꽃은 빛을 안고 있을 때보다 아름답다. 반사된 빛은 단조롭지만 투과한

빛은 깊이와 질감이 있다. 역광의 미학이다.

우리는 자연의 화려한 변화에

다시금 봄이 왔음을 알게 된다.

그 아름다움에 취하며 우리가 살아 있음에 감사함까지 느낀다. ‘아, 봄이 왔구나’.

봄꽃들은 봄을 서둘러 알리려 그런 것일까. 앞다투듯이 잎보다 먼저 꽃망울을 터뜨린다.

전령의 역할보다는 빠른 결실을 보기

위함일 테지만.

머지않아 함박눈처럼 꽃잎을 떨구며

‘벚꽃 엔딩’을 맞을 때 우리는 다가올 신록의 축제를 맞을 준비를 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