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카드뉴스] 진짜 사람보다 인기 많은 버츄얼 휴먼은 누구?

기사입력 2022-03-18 10:28








최근 SNS에서 활동하는 가상 인간이 화제다. 이들은 실제 사람처럼 행동하며, 실존 인물들과 함께 있어도 위화감이 없다. 연예계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무수히 나오며 방송에 지장이 생기자, 코로나 확진의 위험이 없는 가상 인간이 더욱 빛을 발했다.


로지

국내 최초의 가상 인간 로지는 우리말 '오로지'라는 단어에서 따온 이름으로, 오직 한 명이라는 뜻에서 작명한 것이라고 한다. 그는 ‘신한라이프’ 광고 모델로 선정되면서 더욱 유명해졌으며 2021년에만 10억 원이 넘는 광고 수익을 올렸다.


릴 미켈라(Lil Miquela)

19세 브라질계 미국인 릴 미켈라는 세계 최초의 가상 모델이다. 짧은 앞머리에 짙은 눈썹, 귀여운 주근깨를 가졌다. 각종 브랜드의 모델, 가수 활동과 더불어 트럼프의 불법체류 청년 추방 유예 폐지(DACA)를 반대하고, 흑인 인권 운동에 참여하며 SNS에 의견을 가감 없이 드러낸다.


버뮤다(Bermuda)

금발의 가상 인간 버뮤다는 2019년 미켈라가 ‘거짓된 삶’을 산다고 말하며 앙숙임을 드러냈다. 게다가 트럼프를 지지하는 등 미켈라와 상반된 정치 성향을 보여 흥미를 끌었다. 현재 둘은 화해했고, 가끔 다정한 모습의 사진이 게재되기도 한다.


이마(Imma)

일본에서 제작한 이마(今)는 지금(Now)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일본 문화, 영화, 예술에 관심이 많다. 특히 2020년 8월 하라주쿠에 있는 가구업체 이케아 매장에서 3일 동안 먹고 자며 요가하고 청소하는 일상 영상을 공개해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