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유형별로 추천하는 시니어 아지트② 學(배우다)

기사입력 2019-05-17 15:34

[아지트를 찾아서] PART 06 이럴 땐 여기!

당신의 아지트는 어디인가? 물론 특정한 한 곳만을 아지트로 삼은 사람도 있겠지만 날씨, 기분, 개인 욕구에 따라 가고 싶은 장소가 달라지기도 한다. ‘2019 시니어 아지트’ 설문조사에서 ‘시니어를 위해 생겨났으면 하는 아지트 유형은?’이라는 질문에 대다수가 문화공간, 학습터, 쉼터를 꼽았다. 그래서 준비했다. 즐기고, 마음의 양식을 채우고, 쉬고 싶을 때 찾으면 좋을 공간을 소개한다.

연재 순서 ① 樂(즐기다), ② 學(배우다), ③ 休(쉬다)


學(배우다)

떠나자 북캉스!

서울책보고

최근 문을 연 서울책보고는 서울시가 1465㎡ 규모의 신천유수지 창고를 개조해 만든 공간으로, 국내 최초, 최대 규모의 공공 헌책방이다. 이곳에 들어서면 책벌레를 형상화한 비정형 나선 구조의 거대한 헌책 장서가 눈을 사로잡는다. 청계천 헌책방 거리에 있던 25개의 헌책방을 모집해 10만여 권의 책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북카페에서는 편하게 책을 읽을 수 있다. 독창성과 희소성 있는 독립출판물 2000여 종과 명사의 기증 도서 1만여 권도 전시되어 있다. 독립출판물과 기증 도서는 구매가 불가하고 서울책보고 내에서 읽는 것만 가능하다. 또 책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절판된 서적도 구매할 수 있으니 추억의 헌책을 만나고 싶은 사람은 서울책보고로 GO!

▲서울책보고 내부(정혜선 인턴기자 sunnyj@etoday.co.kr)
▲서울책보고 내부(정혜선 인턴기자 sunnyj@etoday.co.kr)

위치 서울 송파구 오금로1 (잠실나루역 1번 출구 도보 3분)

운영시간 평일 10:30~20:30, 주말 10:00~21:00 (월요일, 1월 1일, 설·추석 연휴 휴무)


청운문학도서관

청운문학도서관은 자연 속에 위치한 한옥형 문학특화도서관이다. 시·소설·수필 위주의 문학 도서를 소장하고 있으며 국내 문학 작품 및 작가 중심의 기획 전시와 인문학 강연, 시 창작 교실 등도 운영한다. 서울 시내가 한눈에 보이는 조망을 자랑하고 대중교통 이용도 편리하다. 독서와 사색, 휴식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인 이 도서관의 또 다른 매력은 ‘문학둘레길’과의 연계다. 문학 둘레길은 인사동, 만해당(한용운 가옥), 보안여관(시인부락), 이상의 집, 윤동주 하숙집 터, 세종대왕 생가 터, 정철 생가 터, 윤동주 시인의 언덕으로 이어지는 코스다. 문학과 자연의 향기에 취하고 도심 속 힐링 공간으로 손색이 없는 곳이다.

▲청운문학도서관 전경(좌), 청운문학도서관에서 열린 윤동주문학제 영화 '동주' 이준익 감독의 특별강연(우)(청운문학도서관 제공)
▲청운문학도서관 전경(좌), 청운문학도서관에서 열린 윤동주문학제 영화 '동주' 이준익 감독의 특별강연(우)(청운문학도서관 제공)

위치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36길 40 (경복궁역 3번 출구, 광화문역 2번 출구 → 버스 환승)

운영시간 매일 10:00~19:00 (월요일, 1월 1일, 설·추석 연휴 휴무)


아크앤북

책과 라이프스타일 숍이 결합한 복합문화공간이다. 입구에서부터 세련되면서도 이국적인 분위기를 풍긴다. 복합문화공간답게 다양한 장르의 도서뿐만 아니라 각종 생활용품 및 잡화도 판매하고 있으며 카페와 음식점도 있다.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제과점 ‘태극당’도 입점해 있어 출출할 때 간식을 즐기기에도 좋다. 편히 앉아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도 곳곳에 마련되어 있다. 아크앤북에 방문했다면 ‘타센 아트북 스트리트’로 불리는 아치형 책 터널은 꼭 보고 가야 한다. 독일의 예술서적 전문출판사인 타센의 도서 8000권 속에 자석을 넣어 천장을 덮은 특별 인테리어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아크앤북 전경, 내부(정혜선 인턴기자 sunnyj@etoday.co.kr)
▲아크앤북 전경, 내부(정혜선 인턴기자 sunnyj@etoday.co.kr)

위치 서울 중구 을지로 29 (을지로입구역 1-1번 출구 도보 1분)

운영시간 매일 10:00~22:00 (연중무휴)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