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자생한방병원, 전국 각지에서 '의료봉사 릴레이' 펼쳐

기사입력 2019-04-25 17:03

강남·분당·대전·광주자생한방병원, 지역 고령 근골격계 환자 찾아 한방 진료

▲강남자생한방병원 의료진이 경로당을 방문한 환자에게 침 치료하는 모습.(자생한방병원 제공)
▲강남자생한방병원 의료진이 경로당을 방문한 환자에게 침 치료하는 모습.(자생한방병원 제공)
자생한방병원은 지난 24일부터 오는 26일까지 3일간 전국 각지에서 사회공헌활동을 대대적으로 진행하며 국민 건강증진에 이바지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강남·분당·대전·광주자생한방병원이 참여하는 이번 의료봉사에는 총 40여 명의 의료진과 임직원이 300여 명의 고령 근골격계 질환자들의 척추·관절 건강을 돌봤다.

이번 봉사활동은 지난 24일 광주자생한방병원의 광주시 서구 소재 광천사랑숲경로당, 진성아파트경로당 방문으로 시작됐다. 25일에는 강남자생한방병원과 분당자생한방병원이 서울시 강남구 방죽1시니어센터와 성남시 수정구 수정노인종합복지관을 각각 찾았다. 오는 26일에는 대전자생한방병원이 대전시 중구 서대전농협 본점에서 모내기 철을 앞둔 고령 농업인과 독거노인들을 돌볼 예정이다.

지난해 9월 개원한 청주자생한방병원 역시 봉사활동을 준비 중이다. 이를 위해 청주자생한방병원은 25일 ‘청주자생봉사단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지역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조직된 청주자생봉사단은 앞으로 청주자생한방병원, 자생의료재단 사회공헌실과 함께 한방 의료봉사, 무료급식, 자선 바자회, 김장 담그기 등 다양한 공헌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자생한방병원은 이러한 한방 의료봉사 활동들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꾸준히 환자들의 건강을 돌볼 수 있도록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2017년 자생의료재단의 한방 의료봉사 횟수는 총 30회로 평균적으로 매월 2.5회의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그 수혜 인원만 5048명에 달한다.

자생의료재단 박병모 이사장은 “전국 자생한방병원들이 국민 복지증진을 위해 마치 릴레이를 펼치는 마음으로 봉사활동에 임하고 있다”라며 “따스한 봄을 맞이해 많은 분이 건강하고 행복해질 수 있는 시간을 갖게 돼 매우 기쁘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