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서울둘레길 100인 원정대' 건강하게 걷고 싶은 당신을 기다린다!

기사입력 2018-06-11 11:30

[라이프@]

▲SAMSUNG CSC(사진 권지현 기자 9090ji@etoday.co.kr)
▲SAMSUNG CSC(사진 권지현 기자 9090ji@etoday.co.kr)

‘걷기’가 열풍을 넘어 생활이 됐다지만 지역마다 생겨난 ‘길’을 제대로 찾아 걷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혼자 걷다 보니 계획했던 길을 찾지 못할 때가 있고 결국 ‘중도 포기’란 말로 마침표를 찍기 마련. 어디든 아무 곳이나 막 걷는 것이 아니라 완주의 기쁨을 느끼고 싶은 독자가 있다면 꼭 주목하기 바란다. 매년 봄가을 함께 걷는 행복과 즐거움을 알기 위해 100명의 사람이 뭉친다. 바로 서울둘레길 100인 원정대다. 건강을 위해 걷고 행복한 삶을 찾아 떠나는 이들과 길을 나섰다.

▲SAMSUNG CSC(사진 권지현 기자 9090ji@etoday.co.kr)
▲SAMSUNG CSC(사진 권지현 기자 9090ji@etoday.co.kr)

춘풍 맞으며 자연과 맞닿은 길을 걷다

봄꽃이 피기 시작한 어느 주말 아침, 서울둘레길 100인 원정대(이하 100인 원정대)가 서울 지하철 6호선 화랑대역 4번 출구 앞 공원으로 속속 모이기 시작했다. 함께 걷기로 한 곳은 서울둘레길 2코스(용마산·아차산)로 12.6km, 5시간 10분이 걸리는 난이도가 그리 높지 않은 곳이었다. 3월 17일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서울둘레길 걷기를 시작한 100인 원정대는 6월 9일 서울둘레길 8코스인 북한산 구간을 끝으로 마무리한다. 묵동천, 망우산, 용마산, 아차산을 연결해 걷기 길을 조성한 2코스는 서울둘레길 중 풍광이 뛰어나 추천하는 이들이 많았다. 애국지사 묘역인 망우묘지공원과 아차산 보루 등 역사와 문화유산이 어우러진 곳이기도 하다.

▲SAMSUNG CSC(사진 권지현 기자 9090ji@etoday.co.kr)
▲SAMSUNG CSC(사진 권지현 기자 9090ji@etoday.co.kr)

걷기에 앞서 원정대원들이 둘레길 우체통 앞에 길게 줄을 늘어섰다. 서울둘레길 스탬프북에 도장을 찍기 위해서였다. 도장으로 스탬프북을 다 채우면 서울둘레길 완주 증명서를 발급받게 된다고. 요즘에는 스마트폰에 스탬프북 애플리케이션이 있어서 도장을 찍기 위해 줄 설 필요가 없다. 그래도 도장은 직접 찍어야 제 맛. 보라색 다양한 문양의 도장으로 채워지는 원정대의 스템프북을 옆에서 보고 있자니 부럽기까지 했다.

▲이날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조 이름 발표. 점심식사 후 각 조마다 자연에서 찾은 이름으로 특별한 조 이름을 만들었다. 진지하게 설명하는 조가 있는가 하면 율동과 구호를 창작해 눈과 귀를 즐겁게 하는 조도 있었다.(사진 권지현 기자 9090ji@etoday.co.kr)
▲이날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조 이름 발표. 점심식사 후 각 조마다 자연에서 찾은 이름으로 특별한 조 이름을 만들었다. 진지하게 설명하는 조가 있는가 하면 율동과 구호를 창작해 눈과 귀를 즐겁게 하는 조도 있었다.(사진 권지현 기자 9090ji@etoday.co.kr)

인원 체크를 끝낸 진행요원과 원정대원들은 간단하게 몸을 풀고 난 뒤 묵동천을 따라 걷는 것으로 서울둘레길 2코스 완주길에 올랐다. 시냇가를 지나고 밭도 지나다 보니 진달래가 곳곳에 피어 원정대의 발길을 잡아끌기도 했다. 경의중앙선 양원역을 지나 중랑캠핑숲에서 잠시 쉰 원정대는 망우묘지공원 산책로를 밟았다. 10개 조로 나뉜 100명의 원정대원은 트레킹 전문가와 함께 속도를 맞춰가며 걷는다. 초보자에게 100인 원정대를 권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안전하게 완주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SAMSUNG CSC(사진 권지현 기자 9090ji@etoday.co.kr)
▲SAMSUNG CSC(사진 권지현 기자 9090ji@etoday.co.kr)

건강을 걷기로 챙길 수 있을까요?

100인 원정대는 2014년 가을 서울둘레길 개통에 맞춰 대원을 선발하기 시작해 올봄 여덟 번째 기수를 맞았다. 서울시와 한국등산트레킹지원센터 주관으로 봄가을 두 번 100인 원정대를 모집한다. 20대부터 70대까지 다양한 세대가 모여 매주 토요일 지정한 코스를 함께 완주한다. 첫 만남은 어색하지만 헤어질 때가 되면 가족만큼이나 가까워진다고. 서로 도우며 넘은 산이며 들에 추억이 쌓이다 정도 든다. 사실 100인 원정대가 생겨난 이유는 간단했다. ‘새로운 걷기 길 홍보’다. 4년이 지난 지금은 홍보를 넘어 시민 복지와 건강에 초점을 맞춰 원정대를 운영하고 있다.

▲SAMSUNG CSC(사진 권지현 기자 9090ji@etoday.co.kr)
▲SAMSUNG CSC(사진 권지현 기자 9090ji@etoday.co.kr)

특히 이번 기수의 경우 건강 측정도 함께 진행했다. 걷기 전, 걷는 중간, 둘레길 완주 뒤 체중과, 체지방률, 근골격량, 기초대사량을 측정해 건강이 개선된 우수대원에게 시상도 계획했다. 결과는 100인 원정대 8기가 활동을 마무리하는 6월 9일 이후 공개한다. 100인 원정대를 통해 서울둘레길에 애정을 갖게 된 대원은 한국등산트레킹지원센터에서 아카데미 교육을 이수한 뒤 리본 달기를 비롯한 다양한 자원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자격을 갖게 된다. 오는 9월이 되면 9기 100인 원정대를 선발한다. 원하는 사람은 서울두드림길 홈페이지(gil.seoul.go.kr)를 참조하면 된다.

※ 라이프@이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소개하고 싶은 동창회, 동호회 등이 있다면 bravo@etoday.co.kr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SAMSUNG CSC(사진 권지현 기자 9090ji@etoday.co.kr)
▲SAMSUNG CSC(사진 권지현 기자 9090ji@etoday.co.kr)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