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잦은 악몽, 노인성 질환 파킨슨병 초기 증상일 수 있어

기사입력 2022-06-14 14:05

치매ㆍ뇌졸중과 3대 노인성 질환… 악몽 잦은 환자 진단 가능성 2배

영국 버밍엄대학교(University of Birmingham)의 연구에 따르면 나이가 많고 악몽을 자주 꾸는 경우 파킨슨병의 초기 징후일 가능성이 높았다.

학술지 ‘이클리니컬메디슨’(eClinicalMedicine)에 게재된 연구 결과를 살펴보면, 악몽을 자주 꾼 남성 노인이 그렇지 않은 이들에 비해 파킨슨병 진단을 받을 가능성이 2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파킨슨병은 치매, 뇌졸중과 함께 3대 노인성 질환으로 꼽히는데, 비자발적 손발 떨림, 신체 경직, 균형 및 보행 장애 등의 증상을 보인다. NINDS(National Institute of Neurological Disorders and Stroke)에 따르면 파킨슨병은 미국에 두 번째로 흔한 신경퇴행성 질환이다. 현재 약 50만 명의 미국인이 앓고 있다고 기록됐지만, 대부분이 병원을 찾지 않거나 다른 병으로 오진되기 때문에 실제 환자 수는 그 배가 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렇듯 조기 발견이 쉽지 않기 때문에 확진된 이들 대부분 이미 심각한 상태인 경우가 많다.

해당 연구는 악몽과 파킨슨병의 연관성을 알아내기 위해 독립적으로 생활하는 3818명의 미국 노인들에 대한 12년 분량의 대규모 코호트 연구 데이터를 사용했다. 이들은 해당 데이터에서 일주일에 한 번 이상 나쁜 꿈을 꾸었다고 보고한 이들이 추후 파킨슨병 진단을 받았는지를 추적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추적 기간 동안 악몽을 자주 꾸는 참가자 91명이 파킨슨병 진단을 받았고, 악몽을 반복적으로 경험한 남성의 경우 그 가능성이 2배 더 높았다. 아울러 해당 기간 악몽을 자주 꾸는 이들은 결국 뇌 장애 발생 가능성이 3배 이상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에 연구원들은 “이번 연구 결과는 파킨슨병을 진단 받은 노인들의 경우 증상이 나타나기 몇 년 전부터 악몽을 겪었을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한다”며 “이러한 악몽의 중요성을 인식했을 때, 혹시 노년기에 특별한 원인 없이 갑자기 악몽을 자주 꾸는 일이 생긴다면 파킨슨병 등 뇌 질환을 의심해보고 관련 전문가를 찾아 도움을 받는 것이 좋겠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기획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