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전문가가 말하는 신중년 플랫폼 창업 주의점

기사입력 2022-01-19 10:36

[이슈점검] Part.3 플랫폼 창업의 두 갈래 길

온라인 플랫폼의 등장은 창업 생태계를 변화시켰다. 그렇다면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창업은 기존 창업과 완전히 다르다고 볼 수 있을까? 정해진 해답은 없다. 신중년의 온라인 플랫폼 내 창업에 대한 전문가들의 견해를 들어봤다.

참고 한국고용정보원 ‘신중년 경력 설계 안내서’, ‘이제는 신중년으로’

“온라인 플랫폼은 그저 도구에 지나지 않아요. 창업을 고민하고 있다면 무얼 팔 건지 진지하게 고민해보시는 게 더 도움이 될 겁니다.”

김갑용 이타창업연구소 소장의 어조는 단호했다. 전하는 메시지는 간단하다. 결국 온라인 플랫폼은 창업을 담는 그릇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 어떤 경우에는 온라인 플랫폼이 경쟁력을 높여줄 수 있겠지만 창업의 본질은 달라지지 않는다. 창업 전에 필요한 고민, 창업 아이템 선정, 창업자로서 가져야 할 마음가짐 등. 창업 전문가인 그가 강조하는 것은 무엇일까.

중년에겐 은퇴 후의 시간을 제대로 쓰는 것도 하나의 일이다. 기대수명이 늘어나고 정년퇴직 연령대가 앞당겨져 ‘아무것도 하지 않는 시간’이 길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김 소장은 중년이 시간을 건강하게 쓸 수 있는 방법은 일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퇴직을 앞둔 베이비부머의 수가 엄청나 은퇴 후 재취업도 쉽지 않다. 그가 시니어는 창업을 해야 한다고 말하는 이유가 여기 있다. 시니어에게 창업이란 본인 돈으로 본인 일자리를 만드는 일이다. 즉 젊을 때 번 돈으로 노후에 건강하고 슬기롭게 살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하는 것이다. 단순히 돈을 벌기 위한 창업을 하면 쉽게 그만두게 된다. 그는 “창업은 연애가 아니라 결혼”이라고 말했다. 돈을 벌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감으로 무작정 ‘창업’이라는 망망대해에 뛰어들면 안 된다는 뜻이다. 창업자들 사이에 ‘성공하기 직전에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는 속설이 도는 이유이기도 하다.

창업에 대한 시선이 바뀌면 창업 아이템을 선정하는 기준도 달라진다. 그는 일자리 분야로 남의 시선을 신경 쓰지 않고 좋아하는 것을 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들이 보기에는 보잘것없더라도 스스로 일에 대한 분명한 이유를 댈 수 있다면 가치 있는 일이다. 왜 창업을 하려고 하는지에 대한 답을 찾는 것이 창업의 시작이다. 그러므로 좋아하는 일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게 합리적이다.

창업의 목적부터 확실히 정해야 한다는 견해도 있다. 주용완 강릉원주대 정보통신학과 교수는 “돈을 벌기 위한 비즈니스와 인생 2모작 설계라는 목적, 둘 중 어느 것을 택하느냐에 따라 모든 게 달라진다”라고 말했다. 중년 이후의 삶에서 노동을 자기만족 수단으로 삼고자 한다면 좋아하는 것을 고르는 게 맞지만, 돈을 벌고자 한다면 달리 생각해야 한다는 것이다.

퇴직금 일부를 투자해 창업을 하고 생계비를 벌고자 하는 보편적인 경우에는 이전에 몸담았던 산업에 대한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아이템을 선정해야 한다.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창업의 비즈니스 모델 대부분은 ‘문제해결형’이다. 이는 평소 온·오프라인 공간에서 생활하며 느꼈던 불편함을 개선할 수 있는 재화나 서비스를 제공해 이용자 경험을 강화하는 스타일이다. 같은 불편함을 느낀 적 있는 주변인들의 의견을 기반으로 사업 모델을 설계하고 확장할 수 있어 실버 세대에게 효율적이다.

주 교수는 ‘시니어 전문가들끼리 제휴’를 권했다. 산업 전반을 이해하고 비즈니스 모델을 설계할 수 있는 산업 전문가, 온라인 플랫폼이라는 신기술을 이해하고 활용할 수 있는 기술 전문가, 데이터 공학 분야에 몸담거나 데이터 분석 경험이 있는 데이터 분석 전문가가 합심해 하나의 사업체를 만드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것이다. 많은 기업에서 각기 다른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 하나의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과 같은 맥락이다. 그는 “파트너를 찾고 의견을 조율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지만, 실버 세대에게 가장 효과적인 창업 전략”이라고 말했다.

사업을 시작하려는 온라인 플랫폼의 전반적인 여건 확인도 필수다. 거대 플랫폼의 경우 이용자가 많고 회계, 예산 관리 등의 전문적인 시스템까지 지원한다는 장점이 있지만, 개인 판매자가 높은 수준의 수수료를 감당해야 한다. 중소 플랫폼은 이용자 수가 그보다 적고 판매자가 지원받을 수 있는 사안이 적지만 수수료는 비교적 낮은 수준으로 책정돼 있다. 규모가 작은 플랫폼이라면, 상점과 상점이 몸담을 플랫폼이 앞으로 동반 성장할 가능성도 눈여겨봐야 한다. 선택과 판단은 창업자의 몫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기사

이어지는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300

브라보 인기기사

브라보 추천기사

브라보 테마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