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쉽게 배우는 컬러링] 봄날 연인들의 꽃, 수국

기사입력 2018-05-17 10:44

(이해련 작가)
(이해련 작가)

수국은 외국 꽃이라고 오해받기도 하는데, 사실은 우리 꽃입니다. 한국과 중국, 일본의 산에서 산수국을 만날 수 있죠. 수국의 꽃말은 진심입니다. 토양에 따라 색깔이 달라지는 탓에 변덕이라는 꽃말도 갖고 있죠. 하지만 꽃말이나 원산지가 무슨 상관이겠습니까? 봄날 이 꽃을 바라보며 ‘수국수국’거리는 연인들에겐 고마운 사랑의 징표일 뿐이겠죠. <편집자 주>


Tip

1 수국은 하늘하늘한 꽃잎이 무수히 많아 손이 많이 가는 꽃입니다. 밝은 꽃잎은 연한 핑크색으로 결과 무늬를 관찰하면서 천천히 곱게 채색합니다. 잎은 모양이 깻잎과 아주 흡사하며 볼록한 볼륨이 특징이므로 크림색이나 연한 노랑색으로 맥을 힘 있게 눌러 그어 자국을 낸 뒤에 연한 그린색으로 빛의 방향과 음영을 생각하며 충분히 채색합니다.


2 채색은 밝은 색에서 어두운 색으로 채색하는 것이 일반적이며 각 부분마다 점점 더 어두운 색으로 톤을 높여 나갑니다. 이때 색연필을 자주 깎아 뾰족한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잎의 아주 어두운 부분은 진한 블루와 브라운을 혼합하여 표현하고, 줄기는 마젠타, 모브(보라), 인디고를 사용하여 어두운 톤을 만듭니다. 꽃잎은 톤의 차이가 크지는 않으나 그레이색으로 음영을 주어 전체적으로 볼륨감이 느껴지도록 합니다.

이해련 작가

blog.naver.com/lhr1016, 인스타그램@haeryun_lee

이화여자대학교 미술대학과 대학원에서 실내환경디자인을 전공했다. 이화여자대학교 글로벌미래평생교육원과 신구대학교식물원 보태니컬아트 전문가 과정의 겸임교수이며 한국 보태니컬 아트 작가협회(KSBA)와 보태니컬아트 아카데미 ‘련’의 대표다. 영국 보태니컬 아트 작가협회(Society of Botanical Artist)의 Annual Exhibition 2017에 참가하는 등 국내외 각종 전시에서 활동 중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