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TV 속 아지트 '브라보 라이프'

기사입력 2019-05-15 13:14

[아지트를 찾아서] PART4 즐기면서 배우는 어른들의 놀이터

‘2019 시니어 아지트’ 설문조사에서 즐겨 찾는 아지트가 없다고 응답한 이들(13.5%)에게 이유를 묻자 ‘장소에 대한 정보가 부족해서’(37.5%)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각양각색의 문화공간과 맛집이 넘쳐나는 세상이지만 정작 시니어를 위한 장소를 찾기란 쉽지 않다는 것. 비슷한 현상으로 각종 프로그램이 홍수처럼 넘쳐나지만 ‘요즘엔 볼 게 없다’는 게 중장년의 반응이다. 이러한 풍요 속 빈곤을 해결하기 위해 시니어만을 위한 ‘TV 속 아지트’가 생겨났다. 한 뼘 리모컨으로 손쉽게 넘나드는 아지트 ‘브라보라이프’를 소개한다.

자료 제공 LG 유플러스


▲'브라보라이프' 여행 화면
▲'브라보라이프' 여행 화면

“애들이 출가하고 나니 그야말로 집이 내 아지트가 됐어요. 식구가 많을 때는 서로 리모컨 갖고 아옹다옹했는데 이제는 내 취향껏 TV를 볼 수 있어 편안합니다. 재미로 시간 때우느라 보는 것 같지만 건강은 물론이고 취미, 여행, 거기다 직업 정보까지 인터넷 검색 안 하고도 얻는 게 참 많아졌죠. 예전에는 TV를 바보상자라 하며 멀리했지만, 요즘은 TV 안 보면 바보가 되겠더라고요.(웃음)”

U+tv ‘브라보라이프’ 서비스 이용자 김재상(65) 씨의 이야기다. “몸과 마음이 편한 곳이 아지트”라고 말하는 그는 주로 집에서 쉬며 여가를 보내는 편이다. 실제 ‘2019 시니어 아지트’ 설문조사에서도 상당수 시니어가 아지트를 찾는 목적으로 ‘휴식(힐링)’(35.7%)을 꼽았다. 또 ‘2018 고령자 통계’(통계청 사회조사, 2017) 자료에서도 65세 이상 고령자의 주중 여가활동을 묻는 항목에 ‘TV시청’(91.4%)과 ‘휴식활동’(69.8%)’이라는 답변이 1, 2위를 차지했다. 즉 시니어의 경우 TV를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여가와 휴식의 내용이 달라지며, 나아가 일상과 삶의 질까지 좌우되는 것으로 보인다.


5초 만에 찾아가는 나만의 공간

U+tv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브라보라이프’는 자체 제작한 독점 콘텐츠를 비롯해 건강, 취미, 여행 등 시니어 맞춤형 콘텐츠를 한곳에 모았다. 넘쳐나는 미디어의 홍수 속 중장년 세대가 선호하는 프로그램을 선별해 카테고리별로 묶어 보여주는 방식이다. ‘브라보라이프’ 외 KT 올레tv ‘룰루낭만, SK브로드밴드 Btv ‘비바 시니어존’ 등도 유사한 서비스다. 이들 서비스 대부분은 리모컨 조작을 통해 손쉽게 이용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예를 들어 ‘브라보라이프’의 경우 리모컨 홈(집 모양) 버튼을 눌러 해당 메뉴를 선택하면 곧바로 접속된다. 평소 3~4시간 정도는 TV 속 아지트인 ‘브라보라이프’에 머문다는 정옥자(가명·61) 씨는 이러한 서비스의 편리함에 만족을 드러냈다.

“우리 세대가 좋아하고 공감할 만한 프로그램을 항목별로 볼 수 있어 편리해요. 주로 예전 다큐멘터리를 다시 보고 있어요. 집에서 쉬더라도 효율적으로 보내고 싶은데 일일이 채널 돌려가며 찾을 필요 없으니 시간도 절약되고 뭘 볼까 하는 고민도 줄어들죠. 요즘은 스마트폰으로 영상을 보긴 하지만 아무래도 우리 세대는 화면이 큰 TV가 제일 편한 것 같아요.”


▲'브라보라이프' 자체 제작 콘텐츠 화면
▲'브라보라이프' 자체 제작 콘텐츠 화면

TV 속 아지트는 현실이 된다

화면 속 멋진 여행지나 맛집 등을 보면 그곳에 찾아가고 싶은 욕구가 생기게 마련이다. 또 건강한 삶을 사는 이들이 나오면 그 비법을 따라 해보기도 하고, 행복한 제2인생을 꾸린 동년배의 모습에 동기부여도 된다. 그렇게 TV 속 아지트는 집 안에만 머무는 것이 아니라 우리를 바깥세상으로 끄집어내는 매개체 역할까지 한다. 정적이라 여겼던 TV 시청이 일상의 활력과 변화를 이끄는 셈이다. 여가를 채우는 재미뿐만 아니라 건강과 유익, 그리고 제2인생을 위한 알찬 정보까지 얻는 곳, 이만하면 가봄직 한 아지트 아닐까?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