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생존을 위한 고독 ‘랜드 오브 베어스’

기사입력 2018-07-03 17:04

▲'랜드 오브 베어스' 스틸 컷(페어팍스인터내셔날)
▲'랜드 오브 베어스' 스틸 컷(페어팍스인터내셔날)

‘랜드 오브 베어스’(2014, 프랑스)는 러시아 극동에 있는 캄차카반도를 배경으로, 그곳에서 살아가는 야생 불곰들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다.

캄차카반도는 지도(아래 이미지)에서 보다시피 러시아 동쪽에 위치해있다. 가까운 시일 안에 가봐야 할 여행지 리스트에서 빠지지 않는 블라디보스토크와도 멀지 않은 거리다.

▲캄차카반도 위치
▲캄차카반도 위치

영화는 사람의 발길이 잘 닿지 고지대 야생의 땅에서 태어난 새끼 곰으로부터 시작된다. 새끼 곰은 태어나 3년간은 어미 곰의 보살핌 속에서 생존과 성장을 한다. 자식을 지켜내고 살아남기 위해 자연과의 투쟁을 벌이는 어미 곰의 모습은 처절하다.

캄차카반도의 고지대 굴속에서 겨울을 보낸 불곰들은 본능적인 배고픔이 먼저인지, 봄이 돌아옴을 인지하는 감각이 먼저인지 모르지만 봄이 오면 대지를 뚫고 나오는 풀의 새싹들을 찾아 저지대로 이동을 한다. 잡식성인 불곰은 겨울 동안 굶주린 배를 채우기 위해 풀의 새순과 추위를 이겨낸 열매들을 닥치는 대로 먹어 치운다. 그러다 여름이 오면, 산란을 위해 북태평양 바다에서 비스트라야 강으로 헤엄쳐오는 연어를 만나게 된다.

연어떼 역시 서생지였던 북태평양바다를 두고 종족번식을 위한 산란지 비스트라야 강으로 목숨을 걸고 헤엄쳐 오지만 이들을 기다리는 굶주린 불곰들과 살아남기 위해 사투를 벌인다. 이 사투에서 살아남은 연어들만이 산란을 하고 그곳에서 죽음을 맞이한다. 불곰들 또한 연어를 포획하여 겨울을 이겨낼 식량으로 섭취하고 새끼들을 생존시켜야 한다. 이에 불곰 무리 사이에서도 적나라한 생존 경쟁이 처절하게 펼쳐진다.

▲'랜드 오브 베어스' 스틸 컷(페어팍스인터내셔날)
▲'랜드 오브 베어스' 스틸 컷(페어팍스인터내셔날)

살아남기 위해 그들은 철저히 고독해야 한다. 연어를 잡기 쉬운 길목에서는 경쟁자인 형제나 동료와 함께할 수 없다. 오로지 돌보아야할 새끼 곰만이 곁에 있을 뿐이다.

먹이사슬의 투쟁이 끝난 뒤, 가을이 오면 산란에 성공한 연어는 그곳에서 일생을 마치고 불곰들은 겨울을 나기 위해 그들만의 영역인 캄차카반도 고지대로 다시 이동한다.

▲'랜드 오브 베어스' 스틸 컷(페어팍스인터내셔날)
▲'랜드 오브 베어스' 스틸 컷(페어팍스인터내셔날)

이렇게 3년을 반복하면 새끼 곰도 성장하여 짝짓기가 가능해진다. 그때가 되면 생존을 위해 사투를 벌이고 살아온 어미 곰 앞에서 짝짓기를 한다. 새로운 가족을 이루기 위해 어미 곰을 떠남과 동시에 새끼 곰에게도 역시 어미 곰의 숙명이 시작된다.

독립 생명체가 되면 형제조차도 생존경쟁 대상에서 제외될 수 없기 때문에 지구상 몇몇 동물들과 달리 그들에게 영원히 가족공동체란 단어는 존재하지 않는다. 처절한 생존투쟁 뒤에 존재하는 것과 영광이란 무엇인지, 어미 곰의 숙명과 그들의 삶의 순환이 처연하기만 하다.

▲'랜드 오브 베어스' 포스터(페어팍스인터내셔날)
▲'랜드 오브 베어스' 포스터(페어팍스인터내셔날)

잠이 오지 않던 어느 밤, TV 영화 채널을 돌리다 눈에 들어온 ‘랜드 오브 베어스’. 포스터 속 곰들만 보고는 동화 같은 곰 가족의 이야기이겠거니 하고 보기 시작했다. 나중에 어린 외손주들에게 추천할 요량으로 보았던 영화는 나에게 참 많은 생각을 안겨 줬다.

‘곰 세 마리가 한집에 있어, 아빠 곰, 엄마 곰, 애기 곰...’

생각을 떨치고 외손주들 얼굴을 생각하며 잠을 청해 보았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