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고고가게] 부산편② 52년 전통 ‘양산집’

기사입력 2019-08-21 08:51

지하철로 떠나는 오래된 맛집


52년 전통 ‘양산집’

▲양산집 3대 주인장 노치권 씨(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양산집 3대 주인장 노치권 씨(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부산 하면 빼놓을 수 없는 ‘돼지국밥’. 그중에서도 양산집은 깡통시장 거리에서 처음으로 돼지국밥을 팔기 시작했다. 어쩐지 오래된 돼지국밥집을 생각하면 연세 지긋한 할머니가 연상되지만, 이곳 주인장은 갓 서른을 넘긴 청년 노치권(31) 씨다. 맛집으로 소문난 가게인 만큼, 젊은 나이에 가업을 물려받은 덕을 보리라 여기는 이들도 있지만 노 씨의 사정은 좀 달랐다. 군 제대 후 미국으로 교환학생을 준비하던 무렵, 아버지에 이어 어머니까지 병마로 세상을 떠나게 된 것이다. 갑작스러운 이별 속에서 남은 것은 양산집, 그리고 20대 청년의 열정뿐이었다. 주인장은 당시를 떠올리며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고 말했다.

▲양산집 외부 전경(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양산집 외부 전경(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오래된 재래시장 국밥집이지만 인테리어 리모델링을 통해 젊은 고객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오래된 재래시장 국밥집이지만 인테리어 리모델링을 통해 젊은 고객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당장 생계를 위해 돈을 벌어야 하는데, 직장생활보다는 가게의 맥을 잇는 게 좋겠더라고요. 보통 가업을 이으려면 이전 세대에게 음식 만드는 법부터 가게 운영까지 노하우를 전수받게 마련인데, 저는 그럴 겨를이 없었죠. 어린 시절 어깨너머로 보던 것에 친척이나 주변 지인들 조언을 더해 나름 맛을 구현했는데, 처음엔 정말 형편없었어요. ‘아들이 하더니 예전만 못하다’는 소리도 자주 들었죠. 그땐 차마 ‘3대째’라는 타이틀을 걸 수가 없더라고요.”

칼질도 배우지 못한 채 뛰어든 장사였다. 얼마간은 가게 일을 마치고 인근 일식집에서 일손을 도우며 칼질을 익혔다. 할머니와 어머니가 쓰던 재료 안에서 국밥을 연구해가며 차츰 본래의 맛에 가까워질 수 있었다. 그렇게 주변 상인들과 단골들의 인정을 받기 시작했고, 2014년 드디어 ‘3대째’라는 타이틀을 자신 있게 내걸었다.

▲매일 가게에서 직접 고기를 손질하고 육수를 우리고, 국밥을 내기 전 토렴을 거친다.(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매일 가게에서 직접 고기를 손질하고 육수를 우리고, 국밥을 내기 전 토렴을 거친다.(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양산집 대표 메뉴인 돼지국밥과 수육(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양산집 대표 메뉴인 돼지국밥과 수육(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손맛을 살리는 데도 노력했지만, 더불어 염두에 뒀던 건 ‘가게의 정신을 잇자’는 거였어요. 두 분께서는 고된 장사를 하시면서도 늘 주변 어려운 이웃을 도우려 하셨죠. 3대에 걸쳐 내려오면서 물질만 물려받는 게 아닌, 이전 세대의 이념까지 이어가면 좋겠더라고요. 원래는 지역명을 딴 가게 이름인데, ‘기를 양(養)’, ‘물 흐를 산(汕)’이라는 한자를 써서 ‘끊임없이 베풀겠다’는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과거 단란했던 양산집 가족의 모습(양산집 제공)
▲과거 단란했던 양산집 가족의 모습(양산집 제공)

실제 양산집은 오래전부터 수익금 일부를 어려운 이웃과 기관에 기부해왔다. “모두를 배부르게 하라”던 할머니의 말씀처럼, 그는 윗세대에게 물려받은 ‘큰 그릇’으로 세상을 따뜻하게 데우고 있었다.

“따뜻한 국밥 한 그릇이 언 몸과 마음을 녹이는 것처럼, 국밥을 통해 사람들과 정을 나누고 싶어요. 내가 열심히 장사해서 번 돈으로 다른 누군가를 살릴 수 있다고 생각하면 자긍심도 생기죠. 국밥처럼 따뜻한 세상을 위해 베풀 줄 아는 ‘큰 그릇’이 되고 싶습니다.”


부산1호선 자갈치역 3번 출구 도보 9분 거리

주소 부산시 중구 중구로47번길 30

영업시간 매일 10:00~20:00 (브레이크타임 15:00~17:00)

대표메뉴 돼지국밥, 수육·편육, 수육백반


※본 기획 취재는 (사)한국잡지협회의 지원을 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