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쉽게 배우는 컬러링] 봄의 절정을 알리는 목련, 라즈베리 아이스

기사입력 2019-05-22 16:29

이번 달 소개할 꽃은 목련의 다양한 품종 중 하나인 ‘라즈베리 아이스’입니다. 목련은 고대부터 자생한 역사가 깊은 식물입니다. 빙하기를 견뎌내고 지금까지 번식이 이어져 오고 있다니, 그래서 혹독한 겨울을 견디는 것쯤은 아무것도 아닌 모양입니다. 흰색 목련이 봄의 시작을 알린다면, 자주목련, 자목련 등 색이 화려한 목련은 봄이 절정에 이르렀음을 상징한다고 하네요. 봄이 지나가버리기 전에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는 목련을 감상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편집자 주>


Tip

목련은 봄에 잎이 돋기 전에 꽃이 핍니다. 꽃이 16~24cm로 매우 크고 꽃잎 안쪽은 흰빛이 돕니다. 그림은 다른 줄기의 꽃, 봉오리, 잎을 한 화면에 보여주면서 안정감 있게 구성해보았습니다.

먼저 바늘 같은 뾰족한 도구나 샤프의 심이 나오는 부분을 이용해 봉오리를 싸고 있는 털 부위에 자연스럽게 자국을 내줍니다. 또 나무줄기의 흰점도 같은 방식으로 표현해줍니다. 잎맥은 색연필로 표시해둡니다. 색연필을 사용할 때는 빛의 방향에 따른 명도를 생각해야 합니다. 색으로 표현할 때 주의할 부분은 봉오리 바깥의 털 부위입니다. 브라운 톤으로 자국 위에 한 번 더 가볍게 칠해주면 자연스럽게 표현됩니다. 줄기와 잎은 자국을 의식하지 말고 채색하면 됩니다.

이해련 작가 blog.naver.com/lhr1016 인스타그램 @haeryun_lee

이화여자대학교 미술대학과 대학원에서 실내환경디자인을 전공했다. 이화여자대학교 글로벌미래평생교육원과 신구대학교식물원 보태니컬아트 전문가 과정의 겸임교수이며 한국 보태니컬 아트 작가협회(KSBA)와 보태니컬아트 아카데미 ‘련’의 대표다. 영국 보태니컬 아트 작가협회(Society of Botanical Artist)의 Annual Exhibition 2017에 참가하는 등 국내외 각종 전시에서 활동 중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