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3시간 넘는 어벤져스4 엔드게임, 소변 참기에 가망 없을까?

기사입력 2019-04-19 11:22

상영 전 화장실만 다녀와도 해결…커피 등 이뇨작용 촉진 음료 조심해야

(제공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어벤져스4 : 엔드게임’(이하 어벤져스4)의 긴 상영시간이 마블 팬들의 걱정을 자아내고 있다. 어벤져스4의 러님타임은 3시간 58초. 마블 영화 중 가장 오래 상영하는 작품이다. 그래서 일부 팬들은 소변이 감상에 방해가 되지 않을까 걱정한다. 상영 중 화장실을 가기 위해 자리를 비워야 한다는 것은 이들에겐 악몽과 같기 때문이다.

이러한 우려를 제작사 측도 모르는 바는 아니다. 실제로 감독 조·앤소니 루소 형제는 9일(현지시간) 코믹북닷컴과의 인터뷰를 통해 “휴식시간에 대한 논의가 있었지만 심각하게 고려한 것은 아니다”라며 “수술 전날 금식하듯 상영을 준비하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팬들의 고민과 루소 형제의 조언에 대해 전문가들은 어떻게 생각할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큰 걱정할 것이 없다.

한양대학교병원 비뇨기과 조정기 교수는 “상영관 입장 1시간 전 정도부터 수분 섭취를 하지 않고, 입장 전 소변을 보는 것 정도면 정상인이라면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조언하고, “특히 커피 등 이뇨작용을 촉진하는 음료의 섭취에 주의하면 도움이 된다”라고 말했다.

(제공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일반적인 성인의 방광 용량은 400~500cc 정도로, 정상적인 신체상태라면 영화감상에 방해가 되진 않는다. 식사도 마찬가지. 특별히 금식하거나 음식의 종류 등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조 교수의 설명이다. 화장실의 위치를 미리 알아 놓는 것도 만일을 위해 도움이 된다.

다만 전립선비대증이나 방광기능 환자가 억지로 소변을 참아서는 안 된다. 그러다 요로폐색이 발생하면 응급실을 찾아야 한다.

조 교수는 “과민성 방광 등 배뇨장애를 겪는 환자가 영화 감상을 원한다면 증상을 조절할 수 있는 약물의 복용 등도 고려하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